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2.22 15:43
수정 : 2018.02.22 15:47

[금주의 책] 잘 생기고 예쁜 애들이 성격도 좋다?

애덤 윌킨스 ‘얼굴은 인간을 어떻게 진화시켰는가’

등록 : 2018.02.22 15:43
수정 : 2018.02.22 15:47

얼굴은 인간을 어떻게 진화시켰는가

애덤 월킨스 지음ㆍ김수민 옮김

을유문화사 발행ㆍ672쪽ㆍ2만5,000원

잘 생기고 예쁜 것들이 성격도 좋다는, 외모 지상주의를 인정해야 할 지도 모르겠다. 진화의 관점에서 얼굴과 표정의 탄생을 서술한 이 책의 결론은, 스티븐 핑거가 말한 ‘인간 본성의 선한 천사’라는 게 있다면 그 천사는 얼굴을 깃든다는 것이다.왜 그런가. 포유류 단계까지의 얼굴에서 가장 중요한 건 턱의 구조, 크기다. 먹어야 사니까. 영장류 단계에선 앞발을 쓸 수 있으니 턱의 중요성이 떨어진다. 점차 턱이 작아지고, 툭 튀어나온 주둥이가 평평하게 바뀌면서 탄생하는 게 ‘표정’이다. 저자는 이후 진화 과정을 “사회성이 사회성을 부른다”라고 표현했다. 표정을 잘 읽으면 협동이, 생존 가능성이 높아졌다. 높아진 생존 가능성은 표정을 더 풍부하게 만들었다. 표정을 내비치고 읽어내는 사회성은 뇌를 끊임없이 자극해 대뇌피질을 발달하게 했다. 저자는 이 과정을 인간의 ‘자기 길들이기’ 과정이라 부른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흉기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