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준 기자

등록 : 2018.04.21 00:33
수정 : 2018.04.21 00:44

한예슬 “지방종 제거 수술 받다 의료사고” 주장

SNS에 수술 부위 사진 올려 파문

등록 : 2018.04.21 00:33
수정 : 2018.04.21 00:44

의료 사고를 주장한 배우 한예슬. 한국일보 자료사진

배우 한예슬이 의료사고를 주장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수술 부위 사진을 올려 파문이 일고 있다.

한예슬은 20일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다”라며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라고 주장했다. 이 글과 함께 한예슬은 환자복을 입은 채로 수술 부위 봉합 사진을 올렸다.

한예슬이 의료사고를 주장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에 20일 올린 글과 사진. 한예슬 SNS

한예슬의 의료 사고 주장에 소속사인 키이스트는 “의료사고가 난 게 맞고 현재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한예슬이 받은 수술 부위와 관련 병원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오늘 거리로 모인다
[여의도가 궁금해?] ‘신의 용돈’ 빼앗긴 국회… 바른미래당 먼저 “전면 폐지” 주장해 존재감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공작’ 김정일 특수분장에 1억6000만원,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말레이시아에 잡힌 한국축구, 조1위는 물건너가고…
[글로벌 Biz리더] 기자 꿈꾸던 난독증 소년, 영국 하늘을 지배하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