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배 기자

등록 : 2018.05.17 18:22

바른미래당 이영희 울산시장후보, 공천 확정 기자회견

등록 : 2018.05.17 18:22

“이제는 3당인 바른미래당에게 기회 달라”

“대화와 타협으로 상생의 정치를 실현해야”

바른미래당 이영희 울산시장 후보 기자회견. 바른미래당 울산시당 제공

이영희 울산시당공동위원장은 17일 울산시의회프레스센터에서 공천 확정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후보는 “울산시민께서 거대기득권 양당에게 너무 많은 기회를 주셨다. 이제는 3당인 바른미래당에게 기회를 달라”며 “일자리 문제, 저출산ㆍ고령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이념과 대립의 정치가 아니라,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상생의 정치를 실현해야 한다. 그것을 지킬 기호 3번 이영희에게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중앙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영희 울산시당공동위원장을 바른미래당 울산시장후보로 확정했다.

한편 이날 바른미래당 울산시당은 김춘영 현 울산시당 다문화행복위원장을 광역의원 비례대표 1번으로 선출했다.

김 후보는 “중국 이주민으로서, 주변의 따가운 시선과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광역의원 비례대표의 자리까지 오게 됐다”며 “이번 6ㆍ13 지방선거에 시의원으로 당선이 돼 울산에 있는 이주민을 포함한 모든 외국인들이 어려움 없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코언, “대선 자금 불법 사용 인정”… 성추문 트럼프에 직격탄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제주도ㆍ전남부터 태풍 '솔릭' 영향권…금요일까지 전국 폭우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