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10.01 15:32
수정 : 2017.10.01 18:29

이재오 “MB정권 잘못됐다면 감옥 가겠다”

등록 : 2017.10.01 15:32
수정 : 2017.10.01 18:29

문재인 정부 적폐 공세에 반발

“인민재판 하듯 정치 보복”

늘푸른한국당 후보로 지난 20대 대선에 나섰던 이재오 전 의원이 유세를 하고 있다. 손용석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MB 정권이 잘못됐다면 책임을 지고 감옥에 가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 대표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눈 앞에 보이는 적폐는 당연히 청산해야 하지만, 권력을 잡았다는 이유로 없는 적폐를 기획하거나 인민재판 하듯이 정치 보복하는 적폐청산은 또 다른 적폐”라며 “적폐청산을 적폐의 방법으로 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대표는 스스로를 “MB정권의 2인자, 왕의 남자로 통칭됐다”고 밝힌 뒤, “(만일) MB 정권이 반민주적이고 자유민주주의 근간을 무너뜨릴 일을 자행했다면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그 책임 또한 제가 지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이 지난 28일 “적폐청산은 퇴행적 시도”라고 공식 대응한 이후, 이 대표를 필두로 MB 측 인사들도 앞다퉈 현 정권에 반기를 드는 등 조직적 대응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29일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을 공격하는 첫 번째 목적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감정적인 앙금이 있어서 이며, 두 번째는 보수궤멸을 노리기 때문”이라며 “모든 화살의 겨냥점은 MB로 향해 있고, 이런 시도는 성공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김효재 전 정무수석도 “지금까지는 시국이 어려워 대응을 자제했지만, 앞으로는 사안에 따라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