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10.01 15:32
수정 : 2017.10.01 18:29

이재오 “MB정권 잘못됐다면 감옥 가겠다”

등록 : 2017.10.01 15:32
수정 : 2017.10.01 18:29

문재인 정부 적폐 공세에 반발

“인민재판 하듯 정치 보복”

늘푸른한국당 후보로 지난 20대 대선에 나섰던 이재오 전 의원이 유세를 하고 있다. 손용석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가 “MB 정권이 잘못됐다면 책임을 지고 감옥에 가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 대표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눈 앞에 보이는 적폐는 당연히 청산해야 하지만, 권력을 잡았다는 이유로 없는 적폐를 기획하거나 인민재판 하듯이 정치 보복하는 적폐청산은 또 다른 적폐”라며 “적폐청산을 적폐의 방법으로 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대표는 스스로를 “MB정권의 2인자, 왕의 남자로 통칭됐다”고 밝힌 뒤, “(만일) MB 정권이 반민주적이고 자유민주주의 근간을 무너뜨릴 일을 자행했다면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그 책임 또한 제가 지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이 지난 28일 “적폐청산은 퇴행적 시도”라고 공식 대응한 이후, 이 대표를 필두로 MB 측 인사들도 앞다퉈 현 정권에 반기를 드는 등 조직적 대응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29일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을 공격하는 첫 번째 목적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감정적인 앙금이 있어서 이며, 두 번째는 보수궤멸을 노리기 때문”이라며 “모든 화살의 겨냥점은 MB로 향해 있고, 이런 시도는 성공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김효재 전 정무수석도 “지금까지는 시국이 어려워 대응을 자제했지만, 앞으로는 사안에 따라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靑 “‘남한 당국자 방북’ 보도, 손톱만큼의 진실도 없다”
최태원·노소영, 이혼조정 실패…소송 불가피
‘강팀 킬러’에서 강팀 반열에…여자컬링 대표팀 ‘무패’ 스웨덴 격파
가족 경비 위해 올림픽 기념품 중고장터에 내놓은 바이애슬론 선수
‘성추행’ 이윤택, 공개 사과 “안 그러겠다고 약속했지만…”
“떨어진 줄 알았는데 2등이라니” 로잔 발레콩쿠르 최연소 입상
[오은영의 화해] 폭력적 가족 벗어나려 미국인과 결혼했지만 ‘불행 반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