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0.13 18:25

[사설] 내달 초 트럼프 방한, 북핵 위기 국면 전환 계기 돼야

등록 : 2017.10.13 18:25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 초 서울에서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한국보다 먼저 방문하는 일본 일정이 아직 확정되지 않아 회담 날짜는 유동적이다. 앞서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3~14일 일본 한국 중국에 이어 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동남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베트남과 필리핀을 순방한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도 8일부터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순방 계획이 잡혀 있어 한미 정상회담은 6, 7일께 열릴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세 번째가 될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 핵과 한미 무역협정(FTA) 개정 문제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는 일정도 추진되고 있다. 판문점을 방문한다면 2012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 이후 5년 만이다. 북핵에 대한 미국의 대응의지가 그만큼 강력하다는 것을 보여 주는 상징적인 일정이다. 백악관도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결의를 강화하고, 완전하고 입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 조치를 확실시하기 위한 활동을 할 것”이라는 성명을 낸 바 있다. 아시아 순방 최우선 목적이 ‘대북 압박 공조’임을 확인한 것이다.

우리로서는 한미 간의 대북 불협화음을 불식하고 강력한 북핵 공조 의지를 다지는 기회로 삼아야 함은 물론이다. 취임 후 처음인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서는 북핵 당사국들과의 논의를 통해 미국의 대북 옵션이 최종 완성될 가능성이 크다. 베트남과 필리핀의 다자무대에서는 북한을 한층 더 외교적으로 압박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인 만큼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는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 내야 한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핵무기는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비핵화 협상을 재차 거부했다. 북미가 협상의 입구를 찾지 못한다면 한반도에서의 전쟁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긴박한 국면이다. 이번 정상회담을 위기국면 전환의 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