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흥수 기자

등록 : 2017.11.08 15:00

200년 캐럴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 탄생한 곳은?

잘츠부르크 2018년 캐럴 탄생 200년 다양한 행사 예정

등록 : 2017.11.08 15:00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주 오베른오르프 마을의 ‘고요한 밤’ 성당. 잘츠부르크주 관광청 제공

연말이면 자주 듣게 되는 캐럴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 내년이면 탄생 200년을 맞는다.이 노래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북쪽으로 20km 떨어진 인구 3,000명의 작은 마을 오베른도르프(Oberndorf)에서 탄생했다. 성가가 처음 울려 퍼진 성 니클라우스 성당은 이후 ‘고요한 밤 성당(Silent Night Chapel)’으로 불린다.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은 당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급하게 만들어졌다. 오르간 연주자 겸 지휘자인 그루버와 성가대원들이 2주 전부터 성탄음악회를 준비 중이었는데, 안타깝게도 오르간이 고장나고 말았다. 수리할 시간도 부족하고 새로 살 수도 없는 형편이어서, 이 성당의 요셉 모어 신부는 오르간 반주 없이 부를 수 있는 캐럴을 직접 만들기로 결정했다. 단순하고 쉬운 멜로디라면 기타 반주만으로도 충분하고, 성가대원들도 짧은 시간에 익힐 수 있으로 생각했다. 모어 신부는 가난한 어머니가 매서운 겨울 바람에 아기를 포근히 감싸 안아주는 아름다운 광경을 떠올리며 노랫말을 적었다. 이렇게 완성된 가사에 그루버가 멜로디를 붙여 탄생한 노래가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다.

성가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원본 악보. 잘츠부르크주 관광청

잘츠부르크주 리조트에서 스키를 즐기는 어린이들. 잘츠부르크주 관광청 제공

잘츠부르크 스키아마데 지역의 숙소. 잘츠부르크주 관광청/2017-11-08(한국일보)

게르하르트 레스코바 잘츠부르크주 관광청 이사는 7일 오후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요한 밤 거룩한 밤’ 탄생 200주년을 맞아 내년에 잘츠부르크에서 노래의 원본 악보를 전시하는 등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잘츠부르크에서 효율적으로 스키를 즐길 수 있는 ‘스키아마데’ 패스도 소개했다. 잘츠부르크주에는 공항에서 1시간 이내 거리에 5개 스키휴양지가 있고, 760km에 달하는 슬로프와 270개의 리프트를 보유하고 있다. 잘츠부르크주 관광청은 스키아마데 패스(성인 기준 1일권 48유로)를 구입하면 추가 비용 없이 이 지역의 모든 스키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검사장급 10명 승진.. 윤석열 중앙지검장 유임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한국 最古 세탁소’ 조선호텔 세탁소 104년 만에 폐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