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관규 기자

등록 : 2017.12.28 16:33
수정 : 2017.12.28 20:33

실적부진 현대차, 임원 승진 11% 줄어

310명 규모 2018 정기 인사

등록 : 2017.12.28 16:33
수정 : 2017.12.28 20:33

부사장은 4명 늘어난 15명

8명이 연구개발 기술 분야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 승진자인 루크 동커볼케 현대기아차 현대디자인센터장.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 승진자인,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수출사업부장.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 승진자인, 이종수 현대기아자동차 성능개발센터장.

현대자동차그룹 수석연구위원으로 승진한 한동희 터보엔진리서치랩

현대자동차그룹 이사로 승진한 마이크 지글러 마이크 지글러 상용R&D전략실장.

현대자동차그룹이 310명 규모의 ‘2018년 정기 임원 승진 인사’를 28일 발표했다. 실적 부진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0.9% 줄어든 규모로, “경영환경의 불확실성 확대에 대비한 실적 위주의 인사 원칙이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내년 1월 1일부로 발령된 임원 승진자는 현대ㆍ기아차 159명, 계열사 151명 등 총 310명이다.

348명이 승진한 ‘2017년 임원 인사’보다 10.9% 감소했으며 2015년(433명 임원 승진) 이후 3년 연속 임원 승진 규모가 줄어들었다. 직급별로는 부사장 15명, 전무 31명, 상무 56명, 이사 92명, 이사대우 115명, 수석연구위원 1명이다.

승진 규모 감소는 실적 악화가 가장 큰 원인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글로벌 판매 목표를 전년보다 12만대 늘린 825만대로 확정했지만, 11월까지 659만여대에 그치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707만대)보다 6.8%가량 줄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불확실한 환경 변화를 대비한 내실경영을 한층 강화하며 성장 잠재력을 유지하기 위해 리더 후보군(부사장급)을 육성한다는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부사장 승진 수는 지난해보다 4명 늘어난 15명에 이른다. 특히 전년에 이어 이번에도 연구개발 부문 승진자를 확대했다. 연구개발 기술 분야 승진 임원은 전년보다 소폭(4명) 늘어난 총 137명에 그쳤으나, 전체 승진자 중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6%포인트 높아진 44.2%를 차지했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디자인센터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전체 부사장 승진자 중 절반 이상인 총 8명이 연구개발 기술 분야에서 배출됐다. 또 핵심 기술 분야 역량 강화를 위해 임원급인 수석연구위원 1명(한동희 연구위원)을 새로 선임하기도 했다. 미래차 개발 등 지속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분야 우수 인재 육성을 지속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외부 우수 인재 영입을 통해 역량 강화에도 공을 들였다. 다임러 트럭 콘셉트카 개발 총괄 출신인 마이크 지글러 이사와 메르세데츠 벤츠 미니버스 마케팅 영업 담당 출신 마크 프레이뮬러 이사를 새로 영입, 상용차 부문 강화에 나설 전망이다.

여성 임원에 대한 승진도 빼놓지 않았다. 현대엔지니어링 화공사업지원실장 김원옥 상무보A가 상무에 올랐고, 현대ㆍ기아차 IT기획실장 안현주 이사대우는 이사로, 현대카드 디지털 페이먼트 실장 최유경 부장은 이사대우로 승진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전국 곳곳서 ‘미투’ 집회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갑질 논란’ 셀레브 임상훈 대표 사임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