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5 18:16

미국 인연 LG까지, 김현수 “타일러 윌슨 한국 오고 싶어 했다”

등록 : 2018.01.05 18:16

LG 김현수/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LG의 새 외국인 우완 투수 타일러 윌슨(29)과 김현수(30)의 인연이 이목을 끈다.

LG는 5일 ‘메이저리거 타일러 윌슨과 총액 8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새 시즌 LG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윌슨과 김현수는 미국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시절 연을 맺었다.

당시 김현수와 한식을 함께 먹으러 다닐 정도로 가까운 친분을 맺었던 두 사람은 지구 반대편의 한국에서 다시 한솥밥을 먹게 됐다.

김현수는 윌슨에 대해 “한국에, 특히 LG에 잘 왔고 정말 같이 잘했으면 좋겠다. 인성도 좋고 노력도 많이 하고 야구도 잘하는 선수인데 기회를 많이 못 받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에게 한국에 가보고 싶다고 자주 말했었고 한식을 좋아해서 같이 밥 먹으러도 많이 다녔다. 나도 돕겠지만, 적응만 잘하면 정말 잘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환영했다.

2016~2017년 볼티모어와 필라델피아에서 활약한 김현수는 지난 12월 새롭게 LG 유니폼을 입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누가누가 잘할까, 2018시즌 10개 구단 관전 포인트는

[카드뉴스] 드디어 수도권 성화 봉송 시작! 류준열, 서강준, 위너 이승훈... 경기도 성화 봉송 주자는 누구?

한미FTA 개정협상 돌입…'자동차·농산물' 개방 vs 폐기 득과 실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현 “‘보고 있나’ 메시지, 김일순 감독과의 약속”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속보] 금융위 “30일부터 가상화폐 실명제 시행, 신규자금 입금도 가능”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