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5 18:16

미국 인연 LG까지, 김현수 “타일러 윌슨 한국 오고 싶어 했다”

등록 : 2018.01.05 18:16

LG 김현수/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LG의 새 외국인 우완 투수 타일러 윌슨(29)과 김현수(30)의 인연이 이목을 끈다.

LG는 5일 ‘메이저리거 타일러 윌슨과 총액 8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새 시즌 LG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윌슨과 김현수는 미국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시절 연을 맺었다.

당시 김현수와 한식을 함께 먹으러 다닐 정도로 가까운 친분을 맺었던 두 사람은 지구 반대편의 한국에서 다시 한솥밥을 먹게 됐다.

김현수는 윌슨에 대해 “한국에, 특히 LG에 잘 왔고 정말 같이 잘했으면 좋겠다. 인성도 좋고 노력도 많이 하고 야구도 잘하는 선수인데 기회를 많이 못 받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에게 한국에 가보고 싶다고 자주 말했었고 한식을 좋아해서 같이 밥 먹으러도 많이 다녔다. 나도 돕겠지만, 적응만 잘하면 정말 잘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환영했다.

2016~2017년 볼티모어와 필라델피아에서 활약한 김현수는 지난 12월 새롭게 LG 유니폼을 입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누가누가 잘할까, 2018시즌 10개 구단 관전 포인트는

[카드뉴스] 드디어 수도권 성화 봉송 시작! 류준열, 서강준, 위너 이승훈... 경기도 성화 봉송 주자는 누구?

한미FTA 개정협상 돌입…'자동차·농산물' 개방 vs 폐기 득과 실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조현민보다 더했다” 유명 콘텐츠 업체 대표 ‘갑질’ 논란
드루킹 공범 ‘서유기’ 영장심사… 질문엔 묵묵부답
재벌 갑질 이번엔 CJ 이재환… ”비서에 요강 청소도 시켜”
“폼페이오 방북, 김정은의 됨됨이 직접 재본다는 의미'
“아내를 종처럼 부려”… 법정가는 '군수 부인 갑질' 논란
“함께 일하는 경험이 쌓이면 ‘동등한 동료’ 가능해요”
“충성하는 80명만 있으면 돼… 박근혜 공천 살생부 있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