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7.08.13 16:53
수정 : 2017.08.13 17:20

MBC노조, 이달 안에 총파업 찬반 투표

예능국 등 동참하면 방송 파행 심각해질 듯

등록 : 2017.08.13 16:53
수정 : 2017.08.13 17:20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MBC본부가 이달 안에 총파업에 관한 찬반 투표를 진행한다. MBC직원 200명 가량이 김장겸 MBC 사장의 퇴진을 요구하며 제작거부를 선언한 상황이라 총파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김연국 언론노조 MBC본부장은 13일 “곧 총파업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한다”며 “제작거부가 이렇게까지 확산했는데 총파업을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MBC기자들은 16일 기자 총회를 열고 추가 제작거부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김 본부장은 “총파업에 들어가면 예능을 포함한 다른 방송의 제작진도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11일까지 보도국 전체 기자의 47%(118명)가 제작거부에 참여하면서 뉴스 방송이 일부 파행을 빚고 있으나 시청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예능프로그램은 정상 방송되고 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PD수첩 사건ㆍ세월호 수사 방해… 줄줄이 타깃
사우디 노동자 출신 첫 원내대표 김성태의 변신 이력
신연희 강남구청장 이번엔 친인척 채용 청탁 의혹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도로 친박당 안돼” 중립지대 표심 김성태에 몰려
전 NBA 스타 로드먼 “내년 2월, 북한-괌 농구경기 추진 중”
쓸쓸한가? 황홀하다!... 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