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경석 기자

등록 : 2018.01.02 15:08
수정 : 2018.01.02 18:50

강정민 “한수원 방패막이 아닌 원자력 안전 수호에 최선”

원자력안전위원장 취임... ‘국민 신뢰회복’ 핵심 과제 꼽아

등록 : 2018.01.02 15:08
수정 : 2018.01.02 18:50

2일 취임한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이날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밝히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탈원전론자’ 강정민 신임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원안위가 그동안 ‘원전업계 대변인’이란 평가에서 벗어나 ‘원자력안전 수호’라는 본연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강 위원장은 2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선 원전 안전 현황과 미흡한 부분을 국민이 원하는 방식과 깊이로 알려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정책 결정 구조의 혁신에 대해 고민하고 답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경남 김해 출신으로 김해고와 서울대 원자핵공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도쿄대에서 시스템양자공학 분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원과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SAIS) 객원연구원,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초빙교수를 지냈다. 최근까지 국제 환경단체인 천연자원보호위원회(NRDC) 선임연구위원을 지냈고, 신고리 원전 5ㆍ6호기 공론화 과정에서 건설 중단 측 전문가로 참여해 원전 사고의 위험성을 주장한 이력 등으로 인해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뒷받침하는 인사라는 평을 받고 있다.

강 위원장은 취임사에서 “에너지와 안전 정책이 새로운 기조로 전환되는 중요한 시기에 막중한 소임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국민의 신뢰 회복을 핵심 과제로 꼽았다. 그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2011년 출범한 원안위가 ‘한국수력원자력의 대변인, 방패막이’라는 비판을 받고 원자력안전에 너무 안이하게 대응한다는 책망을 들으며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전문성을 바탕으로 과학적 기준에 따라 안전성을 판단하는 기존의 역할로는 충분하지 않으니 대국민 소통에 더욱 힘써야 한다는 주장이다. 강 위원장은 “규제기관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현재 기준이 충분한지 고민하고 안전 현황과 미흡한 부분을 더 명확히 분석해 국민이 원하는 방식과 깊이로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직 내 소통과 정책결정 구조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위원회 회의를 통해 중요한 결정을 내리고 있지만 어떤 정책을, 누구를 위해, 어떤 방식으로 추진할지 등이 충분히 논의되고 있다고 단언하기 어렵다”며 “회의의 구성, 운영방식의 개선, 새로운 소통ㆍ참여방법 도입 등 정책 결정 구조의 혁신에 대해 고민하고 답을 찾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국적기 기장을 자가용 운전사 부리듯 했다
문 대통령ㆍ김정은 12시간 동행… ‘평화, 새로운 시작’ 움튼다
남북 흙ㆍ물 섞어 소나무 심고, 도보다리서 친교 산책하고…
[딥딥딥] 무대 장치가 시야 가리는데도… VIP석 너무 많은 한국 뮤지컬
여행상품은 깊은 밤에?... 홈쇼핑의 생활리듬 공략법
[단독] ‘권력 감시’ 특별감찰관실 사실상 문 닫았다
[책과 세상] 10년간 슈퍼마켓서 일하며 쓴 SF 소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