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1.03 21:34
수정 : 2017.11.03 21:35

‘타이스 35점’ 삼성화재, 시즌 첫 ‘V클래식’ 현대캐피탈 제압

등록 : 2017.11.03 21:34
수정 : 2017.11.03 21:35

삼성화재 타이스(4번)가 3일 현대캐피탈과 프로배구 홈경기에서 고공 강타를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2017~18시즌 첫 ‘V클래식’에서 삼성화재가 현대캐피탈을 제압하고 3연승을 달렸다.

삼성화재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1(31-29 25-23 24-26 25-17)로 꺾었다.

전통의 라이벌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은 지난 시즌부터 맞대결을 ‘V클래식’으로 지정해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올 시즌부터는 삼성화재에서 함께 선수 생활을 했던 신진식(42) 삼성화재 감독과 최태웅(41) 현대캐피탈 감독이 적장으로 만나 더욱 관심이 모아졌다.

웃은 쪽은 신진식 감독이었다. 삼성화재는 안방에서 라이벌을 제압하고 3연승을 달렸다.

삼성화재 타이스 덜 호스트(26)가 35득점으로 승리의 선봉에 선 반면 현대캐피탈의 새 외국인 선수 안드레아스 프라코스(28)는 8득점에 그쳤다. 삼성화재는 3승2패로 현대캐피탈(3승3패)을 밀어내고 리그 1위에 올라섰다. 양 팀 승점은 9점으로 같으나 세트득실률에서 삼성화재가 앞섰다.

삼성화재가 1,2세트를 가져갔지만 현대캐피탈이 3세트를 따내면서 경기는 4세트로 접어들었다.

4세트 초반에는 현대캐피탈이 분위기를 이어가는 듯했지만 삼성화재는 10-10으로 균형을 맞춘 뒤 17-12로 점수를 벌려 나갔다. 이후 삼성화재의 기세는 꺼지지 않았고 매치포인트에서 현대캐피탈 문성민(31)의 서브 범실로 승리를 확정했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에서 블로킹하다가 눈 부위에 공을 맞아 2세트부터 빠진 센터 신영석(31)의 공백도 뼈아팠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헌안 표결 본회의장서 막판까지 여야 책임 공방
원산-풍계리 437㎞ 가는데 16시간? 김정은 민망할 만
또 포토라인 선 조현아 “물의 일으켜 죄송”
홍준표 “진짜 북핵폐기 된다면 선거 져도 좋아…하지만 허구”
한국 여권 들고 있으면 세계 187개국 프리패스
‘동료연예인 성추행ㆍ흉기협박’ 배우 이서원 검찰 출석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