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동렬 기자

등록 : 2018.01.08 16:27

진주시 “신선농산물 수출 1위 명성 잇는다”

등록 : 2018.01.08 16:27

생산 현대화에 114억 투입

에너지 절감 등 26개 사업

진주시는 '시설농산물 수출 전국 1위'의 명성을 잇기 위해 올 한 해 농산물 생산시설 현대화에 총 114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제철을 맞은 진주딸기를 수확한 농민들이 활짝 웃고 있다. 진주시 제공

경남 진주시는 전국 제1의 신선농산물 수출도시와 주산지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시설 현대화를 통한 생산비 절감과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 역점을 두고 올 한해 114억원을 투입, 농자재 가격 상승과 농산물 가격 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설원예 농가에 노동력과 에너지 절감형 사업을 중점 지원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무인자동병해충방제시설, 자동보온덮개시설, 관비재배시설, 다겹보온커튼시설, 전기난방기시설과 딸기 명품화를 위한 고설재배와 벤치육묘시설 9곳, 육묘전용트레이 20만개, 양액재배시설 2곳 등 총 26개 사업을 지원키로 했다.

시는 오는 19일까지 사업장 소재지 읍ㆍ면사무소와 동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을 받아 현지심사를 비롯한 최근 보조사업 수혜 정도, 영농교육 이수 경력, 친환경농산물 인증여부 등을 종합 평가해 다음달 중 지원 대상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또 상반기에 추진할 사업에 대해서는 최대한 조기에 완료해 사업 실효성을 높이고, 신속한 재정집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해 나가기로 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최저임금 부담완화 위해 카드수수료 인하 등 곧 발표”
‘발표→반발→보류’ 되풀이... 김상곤표 교육정책 신뢰 추락
“가상화폐 등 부처 혼선 바람직하지 않다”
썰물 되자 사람 몸통이... 시신은 억울해 바다로 가지 않았다
'SC제일은행엔 청탁 전화 한통도 없다”
수빙 숲 사이로 스키 질주 ‘만화 속 설국’ 도호쿠
당 행사장 ‘돌발 등장’ 류여해 “오늘도 힘들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