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4.16 14:07
수정 : 2018.04.16 14:26

“김정은 ‘美中이 北 압살’ 작년 10월 대화준비 지시”

등록 : 2018.04.16 14:07
수정 : 2018.04.16 14:26

닛케이 보도 “북한 체제전환 위한 협공 두려워 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0월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미국에 대한 대화공세 준비를 지시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6일 전했다.

신문은 '격진 한반도-미중에 살해된다'라는 제목의 특집 기사에서 남북과 미국, 중국 등 한반도를 둘러싼 각국의 정상이 급변하는 정세 속에서 대화를 모색하는 과정을 다루면서 이같이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당시 확대회의에서 "대화국면에 들어가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조선중앙TV는 1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 공산당 쑹타오 대외연락부장을 접견하는 모습을 1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노동당 간부 출신 인사는 닛케이에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체제를 전환하기로 하고 협공해오는 시나리오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가을 미국과 중국의 외교 당국은 한반도에서 긴급 사태가 발생할 경우의 난민 대책 및 핵무기 관리 방안을 협의했다.

중국군도 북한과 접경지대 인근에서 대규모 훈련을 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가을 내부 회의에서 "미국과 중국이 공화국(북한)을 압살하려 획책하고 있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핵·미사일 공격능력에 비해 방어 시스템이 취약한 북한으로서는 체제존립을 위해서는 대화국면으로 전환해 미중의 협공을 막는 것 이외에 택할 수 있는 전략이 없었다는 얘기다.

북한 조선중앙TV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 예술단 단장으로 방북한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접견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15일 공개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쑹 부장을 얼싸안는 모습. 연합뉴스

신문은 북한과 대화를 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런 선택의 정치적 리스크가 크지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대화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되면 11월의 중간선거 전에 실적을 내세울 수 있고, 별 성과를 내지 못하면 선거 전에 북한에 대한 무력행사를 통해 강한 지도자라는 점을 과시해 지지도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것이다.

북한의 대화 노선 전환 이후 중국은 북한의 후원자 역할을 강조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달 26일 베이징(北京)을 전격 방문한 김 위원장에게 "혹시라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격하지 않도록 단념시키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군사공격을 단행하면 대규모 북한 난민이 중국으로 물리게 된다. 또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잃게 되면서 시 주석에게 정치적 타격이 되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 관계자는 "우리에게는 북한에 가세해 미국의 공격을 억제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닛케이는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정상이 각각의 셈법으로 대북 외교에 나서고 있지만, 북한과의 협의를 좌우하는 변수가 늘고 있다"며 "전직 미국 정부 고위 관리는 '미국의 외교에서 이처럼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은 처음'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홍준표가 보수를 몰락시킨 게 아니라 몰락한 보수가 홍준표에 매달린 것”
[단독] 세월호 촛불 조형물 부순 前 일간지 화백 구속기소
김동철 “한국당 복귀하거나 평화당 기웃거릴 의원 없어”
[르포] “지난달 37만원 벌었는데… 경기 회복? 어느 나라 얘긴가요”
범죄 방목장 #여고생 오픈채팅
능력ㆍ자질보단 충성파 골라 키워… 위기 구할 리더가 없다
33명 사상 군산 방화사건…술값 시비가 부른 참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