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일 기자

등록 : 2018.07.12 15:39
수정 : 2018.07.12 20:01

서울 첫 열대야… 22일까지 잠 못 드는 밤

등록 : 2018.07.12 15:39
수정 : 2018.07.12 20:01

장마 소강ㆍ찜통 더위 이어질 듯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를 보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 전선이 북한에 머물며 전국 곳곳에 폭염과 열대야 현상이 나타날 전망이다. 뉴스1

11일 서울에서 올해 첫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오는 22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이 뜸한 가운데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12일 오전 6시 1분을 기준으로 서울의 아침 최저 기온이 25.6도를 기록함에 따라 올 들어 서울에 처음 열대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열대야 일자는 11일로 기록된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일 때를 말한다. 지난해에도 7월 11일에 서울에 첫 열대야가 찾아왔다. 이날 서울뿐 아니라 제주 대전 청주 서귀포 광주 부산 수원 등지에도 열대야가 나타난 것으로 집계됐다.

기상청은 한반도가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권에 속하면서 한동안 무덥고 습한 공기가 계속 유입되고 강한 햇볕까지 더해져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이날 발표된 중기예보에 따르면 기상청은 최소 22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서는 가운데 곳곳에서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의 경우 오는 22일까지 낮 최고 기온이 31~33도의 분포를 보이는 가운데 15, 18, 19일의 아침 최저기온이 25도로 예상됐다. 다른 날도 대부분 24도 수준에 머물러 열대야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강원영동 지방 및 전남 여수ㆍ광양ㆍ순천, 경북 포항, 제주 등지도 열대야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압계의 변동에 따라 변수가 생길 수 있으나, 장마전선이 북한이나 중국 북동지방에 머물러 소강 상태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한동안 큰 비가 내리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발효중인 폭염 특보가 내륙을 중심으로 확대ㆍ강화될 가능성이 있어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이웃과 교류 늘며 자존감 UP”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국가, 국민 생명권 보호 의식 부족해 세월호 구조 실패… “책임범위 좁게 봐” 지적도
[단독] 특검 ‘김경수의 느릅나무 2시간’ 주목
식당주방에 전용소화기? 처음 듣는 소리!
윤미래 ‘워킹맘래퍼’라는 신대륙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