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성 기자

박서강 기자

등록 : 2018.02.25 14:21
수정 : 2018.02.26 09:56

평창에서 가장 빠른 ‘인간 탄환’은 누구?

[View&]빠름빠름 기록실

등록 : 2018.02.25 14:21
수정 : 2018.02.26 09:56

[1위 알파인스키 활강] 알파인스키 활강에서 1위를 차지한 노르웨이의 악셀 룬트 스빈달. AP 연합뉴스

[2위 루지 싱글] 루지 싱글 1위 다비드 글레어셔. EPA 연합뉴스

[3위 봅슬레이] 봅슬레이 4인승 1위 독일팀. AP 연합뉴스

[4위 스켈레톤] 스켈레톤 1위 대한민국의 윤성빈. 연합뉴스

동계올림픽의 생명은 뭐니뭐니해도 스피드다. 경사면을 타고 내려오는 ‘인간 탄환’들의 짜릿한 질주와 100분의 1초 차이로 갈리는 치열한 승부는 하계올림픽과는 다른 차원의 감동을 선사한다.

일반적으로 선수들의 주행 속도는 종목별로 차이가 있다. 선수 개개인의 기량도 중요하지만 경기가 벌어지는 경기장의 경사도나 몸을 실은 장비의 종류, 무게, 주행 거리 등에 따라 주파 속도는 달라진다.그렇다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선 어느 종목, 어느 선수가 가장 빨랐을까.

#가장 빠른 종목은?

알파인 스키 활강이 가장 빨랐다. 속도만으로 승부를 가리는 7개 종목에서 1위를 차지한 선수들의 평균 주행 속도를 계산한 결과다. 이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노르웨이의 악셀 룬트 스빈달은 이번 올림픽에서 가장 빠른 선수가 됐다. 총 길이 2,965m의 슬로프를 1분 40초 25만에 주파한 그의 평균 속도는 106.474㎞/h에 달했다.

두 번째 빠른 종목은 루지 싱글로 1위 다비드 글레어셔의 평균 속도는 101.49㎞/h였다. 독일팀이 평균 101.17㎞/h의 속도로 트랙을 완주한 4인승 봅슬레이가 간발의 차로 세 번째, 98.83㎞/h를 찍은 ‘아이언 맨’ 윤성빈의 스켈레톤은 네 번째 빠른 종목이 됐다.

급경사를 미끄러져 내려오는 알파인스키나 썰매 종목에 비해 평지에서 속도를 내야 하는 스케이팅 종목은 상대적으로 스피드가 떨어졌다. 거리로 나뉘는 세부 종목 중 속도가 가장 빠른 스피드 스케이팅 500m와 쇼트트랙 500m가 각각 5번째와 6번째였고, 육상으로 치면 마라톤에 해당하는 크로스컨트리스키가 평균 속도 26.67㎞/h로 가장 느렸다. 이는 100m를 13초 39에 주파하는 속도에 해당한다.

종목선수(국가)기록(트랙 길이)속도(m/s)
알파인스키 활강 악셀 룬트 스빈달(노르웨이)1분 40초 25 (2,965m)29.57m/s
루지 싱글다비드 글레어셔(이탈리아)3분 10초 702(4회 주행 합계) (1,344.08m)28.19m/s
봅슬레이 4인승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 외 3명 (독일)3분 15초 85(4회 주행 합계) (1,376.38m) 28.10m/s
스켈레톤 윤성빈(한국)3분 20초 55(4회 주행 합계) (1,376.38m) 27.45m/s
스피드 스케이팅 500m 호바르 로렌첸(노르웨이) 34초 41(500m)14.53m/s
쇼트트랙 500m 우다징(중국)39초 584(500m)12.63m/s
크로스컨트리15km 다리오 콜로냐(스위스)33분 43초 9(15,000m)7.41m/s

※0.01초 동안 이동 거리(종목별 1위 기준)

#0.01초 차이로 보는 종목별 차이

차민규는 스피드스케이팅 500m에서 0.01초 차이로 아쉽게 금메달을 놓쳤다. 반면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에 출전한 이상호는 준결승에서 상대 선수를 0.01초 차이로 물리치고 은메달을 확보하는 기적을 만들어냈다. ‘빙속 여제’ 이상화는 경기를 마친 후 “역시 0.01초 차로 싸우는 경기는 힘들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스케이트 절반만큼만 빨랐어도… 차민규가 놓친 14.5㎝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수들의 운명을 가른 0.01초를 공간 값으로 환산하면 종목마다 다른 ‘찰나’의 의미를 실감할 수 있다. 그 속도의 차이에 따라 0.01초 동안 선수들이 이동한 거리도 달랐다.

김주성기자 poem@hankookilbo.com

박서강기자 pindropper@hankookilbo.com

인터렉티브 디자인ㆍ개발=미디어플랫폼팀

[5위 스피드스케이팅 500m] 스피드스케이팅 500m 1위인 노르웨이의 호바르 로렌첸. AP 연합뉴스

[6위 쇼트트랙 500m] 쇼트트랙 500m 1위 중국의 우다징. AP 연합뉴스

[7위 크로스컨트리 스키] 크로스컨트리 스키 15km 우승자 스위스의 다리오 콜로냐.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경제 운용에 부담”
파주 '드루킹 창고'서 압수한 컴퓨터 본체 '스모킹건' 되나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태백 특수학교 성폭력 의혹 확산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 쥔 프랑스, 전 국민은 지금 ‘울랄라!’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극한 충돌 피한 한국당, 25일부터 비대위 출범할 듯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