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0.18 20:03

[PO] 자존심 회복하는 두산 4번 김재환 ‘동점 스리런포’

등록 : 2017.10.18 20:03

두산 김재환/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두산 김재환(29)이 스리런포를 작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재환은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1-4로 뒤진 3회말 주자 1, 2루서 타석에 들어섰다.

김재환은 상대 선발 이재학(27)의 3구째 138km 직구를 때려 비거리 130m로 우측 담장을 크게 넘기는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일순간에 분위기는 두산이 가져가며 반격의 시동을 걸었다.

전날 치른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4타수 1안타, 삼진 2개로 물러난 김재환은 이날 팀을 살리는 극적인 홈런 한 방으로 구겨진 자존심을 회복했다.

김재환은 정규시즌 전 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0(185안타 35홈런) 115타점을 올리며 정규리그 2위 두산의 4번 타자 자리를 꿰찼다. 플레이오프에 홈런을 친 건 처음이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NC를 상대로 4경기에 출전해 홈런 2개를 기록했다.

잠실=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스타와 행복](39)나성범 '김경문 감독님과 우승하면 더 행복할 것'

메이웨더ㆍ호날두, 수퍼스타들의 '특별한 생파'

[트렌드] 이효리-설현-경리…스타들의 반려견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카드수수료 인하 등 최저임금 부담완화 대책 곧 발표”
‘발표→반발→보류’ 되풀이... 김상곤표 교육정책 신뢰 추락
“가상화폐 등 부처 혼선 바람직하지 않다”
썰물 되자 사람 몸통이... 시신은 억울해 바다로 가지 않았다
'SC제일은행엔 청탁 전화 한통도 없다”
수빙 숲 사이로 스키 질주 ‘만화 속 설국’ 도호쿠
당 행사장 ‘돌발 등장’ 류여해 “오늘도 힘들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