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주영 기자

등록 : 2017.08.11 18:31
수정 : 2017.08.11 18:45

[애니팩트] 캔 사료를 먹이면 체내 환경호르몬이 3배 증가할 수 있다

등록 : 2017.08.11 18:31
수정 : 2017.08.11 18:45

간식으로 줄 캔 사료 뚜껑을 따는 소리에 반려견이 기뻐하며 우다다 달려오는 모습, 반려인이라면 한 번쯤 경험해 보셨을 텐데요.

반려견이 캔 사료를 먹을 경우 화학물질인 비스페놀A(BPA)로 인해 건강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안타까운 연구결과가 지난해 발표됐습니다.

미국 미주리대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2주 동안 캔 사료를 먹은 개들의 체내 BPA 수치가 약 3배 증가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BPA 프리(비스페놀A 없음)’ 캔 사료를 먹여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BPA 수치가 늘어날 경우 신진대사에 도움을 주는 미생물이 감소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동그람이 포스트 에 방문하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단독] 횡령죄 건국대 이사장 퇴임 전 연봉 1억 올려
전력마저 자급자족...北 접경마을서 태양광 패널 관측
[이제는 사람중심 경영이다] 아이스크림 회사 ‘벤 앤 제리스’의 스위트 경영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