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1.23 17:02
수정 : 2017.11.23 17:17

"북, 병사 귀순사건 후 JSA 경비병력 모두 교체"

등록 : 2017.11.23 17:02
수정 : 2017.11.23 17:17

'72시간 다리' 일단 폐쇄…잠금장치 있는 '통문' 설치하는 듯

22일 국방부에서 JSA 귀순자 상황 관련 CCTV 영상 공개한 가운데 북한군인이 차량에서 내려 판문점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 추격조의 공격을 받고 있는 모습

북한은 지난 13일 북한군 병사 귀순사건 이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의 경비병력을 모두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비병력을 교체한 것으로 미뤄 JSA 경비부대 지휘관 등 간부들도 문책당한 것으로 관측된다.

정보 당국의 한 소식통은 23일 "북한군 병사가 판문점을 통해 귀순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북한은 JSA 경비병력을 모두 교체한 징후가 식별됐다"면서 "경비병력이 모두 교체된 정황으로 미뤄 해당 부대 지휘관 및 상급부대 간부들도 문책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비병력의 교체는 귀순자의 군사분계선(MDL) 월경을 저지하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물은 차원으로 보인다.

북측 JSA 경비병력은 장교를 포함해 35∼4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체되기 전 북측 경비병력 추격조는 귀순자를 향해 권총과 AK 소총 등으로 40여 발을 쐈으며 이 가운데 1명은 병사를 뒤쫓다가 JSA 내 군사분계선을 넘기도 했다.

또 북한은 귀순자가 군용 지프를 타고 건너온 '72시간 다리'를 폐쇄한 정황도 식별된 것으로 전해졌다. 귀순자는 시속 70~80여㎞의 속도로 72시간 다리 북쪽의 초소를 그대로 통과해 이 다리를 건너 MDL 쪽으로 접근했다.

72시간 다리는 판문점 서쪽을 흐르는 사천(砂川) 위에 콘크리트로 만들었다. 1976년 8월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 이후 72시간 만에 건설했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

북한은 72시간 다리를 일단 폐쇄한 다음, 잠금장치가 있는 '통문'을 설치하려는 징후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잠금장치로 통문을 닫아놓고 초소에서 신원이 확인된 군인과 차량에 한해 통문을 열어 통과시키는 형태로 운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귀순자는 판문점 JSA를 직접 경비하는 부대 소속이 아니라 경비부대를 지원하는 후방 지원부대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