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3.06 11:09
수정 : 2018.03.06 11:17

‘국회 첫 미투 가해자’ 보좌관 면직 처리

등록 : 2018.03.06 11:09
수정 : 2018.03.06 11:17

채이배 “불미스런 일 연루돼 송구”

국회에서 첫 ‘미투’(Me tooㆍ나도 당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보좌관이 6일 면직 처리됐다. 연합뉴스

국회에서 첫 ‘미투’(Me tooㆍ나도 당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4급 보좌관이 면직 처리됐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6일 입장 자료를 내고 자신의 보좌관이 미투 폭로 가해자로 언급된 데 대해 “해당 보좌관을 면직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보좌관이 19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실에 근무할 당시 후배 비서관을 성추행 했다는 피해자의 폭로가 나온 지 하루 만이다.

피해자인 비서관 A씨는 전날 국회 홈페이지에 자신의 실명을 공개하며 “2012년부터 3년여 간 근무했던 의원실에서 벌어진 성폭력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최근 문화예술계에 미투 바람이 거센 가운데 국회에서 미투 고백이 나온 건 처음이다.

채 의원은 입장문에서 “19대 국회에서 발생한 직장 내 성폭력 사건 가해 당사자가 저희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근무하고 있었다”며 “결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고, 바로잡아야 할 부분은 지금이라도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면직 처리 배경을 설명했다. 채 의원은 그러면서 “제 보좌관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됐다는 점에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피해자가 그 동안 겪은 고통에 대해 마음 깊이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채 의원은 또 “국회 내 성폭력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적 문제를 논의해달라는 피해자의 목소리에 응답할 수 있도록 국회의 구성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