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2 09:31

'베트남전 동점골' 조영욱 "우리가 생각한 플레이 못했다"

등록 : 2018.01.12 09:31

조영욱/사진=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베트남전서 동점골을 기록한 조영욱(서울)이 경기를 되짚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조영욱의 동점골과 이근호(포항)의 결승 골에 힘입어 박항서 감독이 지휘한 베트남을 2-1로 제압했다.

한국은 이근호를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앞세우고 조영욱, 윤승원(이상 서울), 조재완(상지대)을 2선에 배치해 경기를 풀어나갔다.

경기 후 조영욱은 "우리가 생각한 플레이를 못했다. 베트남이 공격을 많이 하지 않았는데 한 번 역습이 넘어와서 골을 먹으니까 급해졌다"며 "상황이 어렵게 진행이 되서 살짝 쫓기는 감이 없지 않았는데 형들이 좋은 기회를 만들어줬고 그걸 살릴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게다가 형들이 마무리까지 잘 해줘서 힘든 경기를 이길 수 있었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어 "다음 경기를 위해 비디오를 통해 우리 문제점을 찾고 시리아도 잘 분석을 해서 선수끼리 말을 많이 하면서 맞춰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결승골 주인공은 이근호는 "생각했던 것보다 경기를 못해서 자책감이 들었다. 주눅이 많이 들었었는데 후반에 적응을 하면서 골을 넣고 승리할 수 있어서 기분좋다. 문제점 보완해서 다음 경기는 더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사랑하는 제자 기성용에게 스승 정한균이 띄우는 편지

차준환 '평창서 '최고 난도' 구성 클린 연기 보여주고 싶다'

강남 집 값과의 전쟁 선포…정부 '반드시' vs 전문가 '절대로'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페더러 나와라’… 정현 한국 최초 테니스 메이저 4강 진출
北선발대 내일 南으로…2박3일간 응원단 숙소·경기장 등 점검
“영어실력부터 손목 자국까지” SNS 강타한 정현 신드롬
“내려달라” 제주서 이륙 직전 항공기서 승객 10명 내려
‘통폐합 갈등’ 무더기 전학…함평여중엔 무슨 일이?
MB 조카 이동형 ‘다스 MB 것이냐’ 묻자 “아닙니다”
문 대통령 '국공립유치원 로또당첨 같아…임기내 40% 달성 가능'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