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문선 기자

등록 : 2018.01.04 13:00
수정 : 2018.01.04 19:02

[금주의 책] 과학 속에 담겨진 세상 물정의 원리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등록 : 2018.01.04 13:00
수정 : 2018.01.04 19:02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이정모 지음

바틀비 발행ㆍ288쪽ㆍ1만5,000원

생화학과가 생화(生花) 연구하는 곳인 줄 알고 대학에 들어간 과학자, 곤충과 식물의 커뮤니케이션을 연구하다 사람과 사람의 커뮤니케이션에 눈 돌린 과학 커뮤니케이터, 그리고 털보 재담가.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 관장이 한국일보를 비롯한 언론에 연재한 에세이 62편을 모아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을 냈다. 수없이 의심해 잠정적 해답을 찾아가는 과정, 즉 과학이 몸에 밴 저자는 세상 물정도 그렇게 대한다.

도마뱀의 꼬리 자르는 능력이 사람에겐 왜 없을까. 서로 도우며 살면 되기 때문이다. 벚꽃, 개나리 같은 작은 꽃은 벌을 어떻게 유혹할까. 떼지어 흐드러지게 피기가 전략이다. 우리가 살아남으려면 손잡아야 하듯이. 미꾸라지 한 마리 같은 동료를 마구 미워해도 될까. 조직이 썩지 않게 산소를 공급하는 귀한 존재일지 모르므로 다시 본다. 더러운 물에서 버티는 삶인 건 모두 마찬가지니까. 저자가 도출한 세상 물정의 원리는 결국 ‘f(사람+사람)=더 나은 세상’이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 서울시립과학관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현 “‘보고 있나’ 메시지, 김일순 감독과의 약속”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속보] 금융위 “30일부터 가상화폐 실명제 시행, 신규자금 입금도 가능”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