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8.01.24 11:15
수정 : 2018.01.24 11:23

문 대통령 “생일축하 감사…주마가편으로 받아들여”

등록 : 2018.01.24 11:15
수정 : 2018.01.24 11:23

청와대 선물은 ‘이니 시계’로

문재인 대통령이 66번째 생일인 24일 트위터를 통해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에서 첫 생일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지지자들의 축하 메시지에 고마움을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생일 축하, 고맙습니다. 생일을 챙기지 않는 삶을 살아왔는데, 대통령이 되어 많은 분들로부터 축하를 받으니 두 번 다시 없을 특별한 생일이 됐습니다”라며 “더 힘내어 더 잘하라는 走馬加鞭(주마가편ㆍ달리는 말에 채찍질 한다는 의미)으로 받아들입니다.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과 국내 지하철 광고판에 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광고를 게재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생일에 별도의 행사를 갖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생일과 관련해 이벤트를 준비한 건 없다”며 “조용하고 차분하게 김정숙 여사가 정성스레 준비한 생일상으로 아침을 차릴 것이고, 여느 때와 다르지 않은 생일을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는 생일을 맞은 직원에 ‘문재인 시계’를 선물하기로 한 데 따라 문 대통령에게도 그의 친필 서명이 새겨진 시계를 전달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23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뉴욕 맨해튼의 타임스 스퀘어에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광고가 게재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낮 청와대 인왕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를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헌안 표결 본회의장서 막판까지 여야 책임 공방
원산-풍계리 437㎞ 가는데 16시간? 김정은 민망할 만
또 포토라인 선 조현아 “물의 일으켜 죄송”
홍준표 “진짜 북핵폐기 된다면 선거 져도 좋아…하지만 허구”
한국 여권 들고 있으면 세계 187개국 프리패스
‘동료연예인 성추행ㆍ흉기협박’ 배우 이서원 검찰 출석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