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혼잎 기자

등록 : 2018.02.27 14:52
수정 : 2018.02.27 19:48

근로시간 7월부터 주당 68→52시간 단축

여야, 5년 만에 타결

등록 : 2018.02.27 14:52
수정 : 2018.02.27 19:48

2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홍영표(왼쪽 두번째) 환노위원장과 3당 간사가 근로시간 단축 관련법안 통과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법정근로시간을 주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이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27일 통과시켰다.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중 두 번째로 일을 많이 하는 과로사회에 마침표를 찍기 위해 국회에서 논의를 시작한 지 5년만의 성과다.

환노위는 이날 새벽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1주일을 ‘휴일을 포함한 7일’로 못박아 주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현행 근로기준법은 ‘1주간의 근로시간은 휴게시간을 제외하고 40시간을 초과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12시간의 연장근로를 허용하고 있다. 하지만 고용노동부가 행정해석을 통해 1주일을 ‘주말을 제외한 5일’이라고 보면서 토ㆍ일요일 8시간씩 16시간의 휴일근로까지 사실상 주 68시간을 허용해왔다. 다만 연착륙을 위해 종업원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부터 오는 7월 우선 시행한다.

가장 큰 쟁점이었던 휴일근로수당은 중복할증을 인정하지 않고 통상임금의 150%를 지급하는 현행기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대신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직원들에게만 적용되던 법적 공휴일 유급휴무 제도를 민간까지 확대해 설이나 3ㆍ1절 같은 ‘빨간날’에도 당연 유급휴무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주당 근로시간 제한규정을 적용 받지 않는 근로시간 특례업종은 현행 28종에서 육상운송업(노선버스운송업은 제외), 수상운송업, 항공운송업, 기타운송서비스업, 보건업 등 5종만 남긴다. 이번 개정안은 28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계획이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양승태 대법원, 정치인ㆍ언론사 재판도 별도 관리했다
빗금 표시대로 차 몰다간 역주행… 못 믿을 구조물 도색
[단독] 탈북자가 ‘해외 비밀요원 명단’ 외국 정보원에 팔아 넘겼다
가로변 정류장 만들었더니… 일산 버스전용차로 체증 사라져
고시생은 ‘생존 사투’… 반려견은 ‘상전 접대’
실적 얽매이지 않을 곳으로… 잘나가던 외환딜러 ‘극단적 선택’
신혼희망타운, 금수저들만 신났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