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7 14:03

전북 현대, 손준호 품고 이재성과 '최강 미드필더진 구축'

등록 : 2018.01.07 14:03

손준호/사진=전북 현대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전북 현대가 마침내 손준호(25)를 품으며 최강 미드필드진을 구축했다.

전북현대는 7일 "포항의 손준호를 영입해 이재성(MF)과 함께 K리그 최강의 미드필드진을 완성하며 중원의 견고함을 갖췄다"고 밝혔다.

올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14도움을 기록하며 도움왕을 차지한 손준호는 지난 2014년에 프로에 입단해 통산 99경기에 출전해 14골 20도움을 기록한 K리그 최고의 미드필더다. 특히 데뷔 첫해 25경기에 출전하며 강력한 인상을 남겨 그해 인천아시안게임에 선발돼 이재성과 함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북은 ‘도움왕’ 손준호와 ‘K리그 MVP’ 이재성의 환상적인 미드필더 라인을 구축함으로써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와 K리그 우승을 위한 조직력을 갖추게 됐다.

손준호는 “내가 정말 오고 싶었던 팀이었다. 최강희 감독님께도 전화통화로 전북입단을 희망한다고 했다. 입단 과정에서 제 의사와 관계없이 모 구단 입단설이 나돌면서 물의를 빚은데 대해 팬들께 정말 죄송하다. 그라운드에서 진면목을 보여 드리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최강희 감독은 “모든 공격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손준호의 영입으로 더욱 강한 중원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동계훈련을 통해 손준호가 갖고 있는 강점을 최대한으로 끌어 올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누가누가 잘할까, 2018시즌 10개 구단 관전 포인트는

[카드뉴스] 드디어 수도권 성화 봉송 시작! 류준열, 서강준, 위너 이승훈... 경기도 성화 봉송 주자는 누구?

한미FTA 개정협상 돌입…'자동차·농산물' 개방 vs 폐기 득과 실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전국 곳곳서 ‘미투’ 집회
홍준표 “핵폐기 호들갑, 2008년 영변 냉각탑 폭파쇼 연상”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갑질 논란’ 셀레브 임상훈 대표 사임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27세 ‘청년 농부’가 고구마로 연 매출 6억 올린 비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