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왕구 기자

등록 : 2017.09.13 17:38
수정 : 2017.09.13 19:23

국익에 눈먼 중국 “미얀마 정부 지지”

등록 : 2017.09.13 17:38
수정 : 2017.09.13 19:23

남중국해ㆍ일대일로에 협력하자

로힝야족 ‘인종청소’에 모르쇠

캄보디아 훈센 독재 편들기도

로힝야족 난민 행렬. AFP 연합뉴스

중국이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미얀마와 캄보디아 껴안기에 나섰다.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일대일로(一帶一路ㆍ육상ㆍ해상 실크로드) 등에서 자국을 지지한다는 이유로 이들 국가의 ‘인종 청소’와 독재체제 연장을 용인하고 있는 것이다. 13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얀마 정부군의 로힝야 반군 진압을 ‘인종 청소’로 규정해 관련 사안을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AFP통신 등 주요 외신은 “주요국 중 중국이 미얀마 정부군을 지지하고 나섰다”고 보도했다.

미얀마 정부군과 로힝야 반군 간 충돌로 로힝야족의 3분이 1을 넘는 37만여명이 주변국으로 피난을 가는 상황에 대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미얀마 정부를 비판하고 있지만 중국만은 오히려 미얀마 정부를 편들고 있는 것이다.

32년 철권통치를 해온 훈 센 캄보디아 총리의 집권 10년 연장을 위한 독재 강화에 대해서도 중국은 든든한 후원자를 자임하고 있다. 훈 센 총리가 내년 7월 총선을 앞두고 야당 지도자를 반역죄로 전격 체포하고 시민단체와 비판언론을 탄압하는 데 대해 서방국가들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으나 중국은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국가 안보와 안정을 위한 캄보디아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천명했다.

사회주의 핵심 가치관으로 ‘민주, 인권, 자유’ 등을 강조해온 중국이 국제사회의 공적이 된 미얀마와 캄보디아 현 정부를 적극 지지하고 나선 건 국익과 직접적으로 관련돼 있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캄보디아는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관련해 줄곧 중국에 확고한 지지 의사를 표명해 왔고, 군사정권 때부터 찰떡궁합이었던 미얀마에는 노벨상 수상자인 아웅산 수치가 실권을 장악한 이후에도 대규모 송유관 건설 등 일대일로 사업을 전개하며 밀착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동아시아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하고 있는 미국의 행태도 국익 앞에서는 별반 다르지 않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수십억달러의 비자금 스캔들에 휘말린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정상회담을 개최한 것이 그 예다. 미국 사법당국이 관련수사를 진행하는 상황이라 이 정상회담은 30억달러 상당의 미국산 항공기 판매를 위해 나집 총리에게 면죄부를 준 꼴이 됐다. 비판여론을 의식한 백악관은 취재진의 정상회담 촬영을 불허하고 공동기자회견도 생략하는 꼼수를 쓰기도 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워싱턴=AFP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럴 거면 뭐하러” 靑 맘대로 軍 장성인사 논란
진보대법원장 시대 열린다…김명수 인준안 국회 통과
주한 대사 미정, 북한과 맞서는 ‘트럼프 정부의 최대 오점’
독일 슈뢰더 전 총리 ‘새 반려자’… 25세 연하 한국인
이상호 “故김광석 딸 사망 재수사 촉구… 부인 출국금지해야”
2000원권 기념지폐 매진… “추가 발행계획 없어”
‘킹스맨2’ 콜린 퍼스 “또 봅시다, 한국에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