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삭 기자

등록 : 2017.09.13 22:27
수정 : 2017.09.13 22:30

아웅산 수치 ‘로힝야족 학살’ 입장 밝힌다

등록 : 2017.09.13 22:27
수정 : 2017.09.13 22:30

19일 TV연설 통해 ‘평화 촉구’ 예정

이스라엘 내 무슬림 권리 찾기 운동을 진행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11일 텔아비브 미얀마 대사관 앞에서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학살과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을 비난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텔아비브=AP 연합뉴스

미얀마 최고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이 마침내 ‘로힝야족 사태’에 입을 연다. 13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얀마 정부 대변인은 이날 “수치 국가자문역이 19일 국가적 화해와 평화를 촉구하는 TV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치 자문역이 로힝야족 탄압 문제와 관련해 공개 입장을 내놓는 것은 지난달 25일 정부군과 로힝야 반군 간 유혈 충돌이 시작된 지 20여일 만이다.

‘인종청소’를 연상케 하는 미얀마군의 무자비한 진압이 계속되면서 지금까지 로힝야족 거주지인 북부 라카인주에서 인근 방글라데시로 피신한 난민은 전체 인구(110만명)의 3분의1이 넘는 38만여명에 이른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날 관련 논의를 위해 긴급회의를 열 정도로 학살 사태는 국제사회의 핵심 현안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수치 자문역은 그간 인종청소 논란에 침묵과 방관으로 일관해 거세 비난을 샀다. 심지어 정부기관을 통해 살인과 성폭행 등 미얀마군의 각종 인권 탄압 사례를 거론한 외신 보도를 ‘가짜뉴스’로 치부하기도 했다. 부적절한 처신이 연일 부각되면서 그의 노벨평화상수상(1991년)을 철회해야 한다는 온라인 청원에 40만여명이 서명한 상태이다.

수치 자문역도 이런 비난을 의식한 듯 당초 19~25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로 했던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