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현우 기자

등록 : 2018.04.22 09:49
수정 : 2018.04.22 21:01

영화 오스틴 파워 ‘미니 미’ 배우 트로이어 사망

등록 : 2018.04.22 09:49
수정 : 2018.04.22 21:01

2013년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무하마드 알리 셀러브리티 파이트 나이트’ 시상식 레드카펫을 밟은 번 트로이어. 피닉스=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화 ‘오스틴 파워’에서 ‘미니 미’ 역할로 등장해 세계 영화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 번 트로이어가 별세했다고 배우의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이 전했다. 49세.

가족들은 사망 원인을 알리지 않았지만 성명에서는 우울증으로 인한 자살임을 암시했다. 트로이어는 이달 초 알려지지 않은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병원에 입원한 상태였다.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그는 1년 전 페이스북을 통해 알코올 중독 치료를 받고 있음을 알린 바 있다.

트로이어의 유가족은 공식 계정 성명에서 “그는 항상 싸워 왔고, 고난을 이겨내고 또 이겨 냈으며 또 싸웠지만 이번에는 불행히도 (그 고난이) 너무 컸다”라고 적었다. 가족들은 “트로이어가 최근 가족들에게 둘러싸여 침례를 받았다”라고 공개하며 “가족들은 사적으로 고인을 추모하는 시기를 보내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미시간주 출신인 트로이어는 연골형성 부전증으로 인한 왜소증 환자 가운데서도 키가 81㎝이상 자라지 않은, 세계에서 가장 키가 작은 남성 중 한 명으로 꼽혀 왔다. 이 키 덕분에 1994년작 ‘베이비 데이 아웃’에서 주인공 아기의 스턴트 담당 배우로 뽑혀 할리우드에 데뷔했다. 이후 ‘오스틴 파워’ 시리즈에서 악역 이블 박사의 작은 분신 미니 미로 출연하면서 유명해졌다. 이외에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등에도 출연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2009년 영국 런던에서 열린 프라이드 오브 브리튼 시상식에 참석한 번 트로이어가 사인 요청을 받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코언, “대선 자금 불법 사용 인정”… 성추문 트럼프에 직격탄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제주도ㆍ전남부터 태풍 '솔릭' 영향권…금요일까지 전국 폭우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