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6.08.30 19:59
수정 : 2016.08.30 20:13

갤노트7 폭발 주장 잇달아…삼성 "사실 파악 중"

등록 : 2016.08.30 19:59
수정 : 2016.08.30 20:13

카카오스토리에 올라온 갤럭시노트7 폭발 주장 사진. 현재 이 글은 지워진 상태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이 충전 중 폭발했다는 주장이 일주일 사이 두 차례나 제기되면서 소비자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이날 카카오스토리에 불에 탄 갤럭시노트7 사진을 올렸다. 그는 "갤럭시노트7 폭발이 또 있었다. 지인이다. 현재 삼성과 현장 확인하고 보상 문제를 협의 중이다. 혹시 모르니 꼭 정품 충전기를 사용하고, 충전 때는 몸과 먼 곳에 두라"고 썼다. 다만, 이 카카오스토리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인터넷에 퍼진 사진 속 갤럭시노트7은 왼쪽 측면이 심하게 훼손됐다. 뒷면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녹아있고, 앞면은 액정이 노랗게 변했다.

이는 지난 24일 인터넷 커뮤니티 '뽐뿌'에서 공개된 검게 그을린 갤럭시노트7 사진과 매우 비슷한 모습이다.

당시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남자친구의 노트7이 충전 중 터졌다. 새벽에 타는 냄새와 연기 펑하는 소리에 깼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잇단 갤럭시노트7 폭발 논란에 네티즌들은 "지난번 사진과 구분이 안 될 정도로 폭발한 형태가 똑같다", "심각한 결함이 있는 것 같다. 구매를 조금 미루는 게 낫겠다"는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