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1.11 09:59
수정 : 2018.01.11 10:06

술 취해 훔친 장갑차로 상점 돌진 이유가…

등록 : 2018.01.11 09:59
수정 : 2018.01.11 10:06

장갑차가 상점에 돌진한 채 멈춰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러시아 북부 무르만스크 지역에서 술에 취한 한 남자가 장갑차를 운전하다 상점으로 돌진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경찰은 이 남자가 장래의 육군 징집병에게 운전기술을 가르치는 학원에서 장갑차를 훔친 후 시내로 들어오다가 주차된 차와 부딪힌 후 상점으로 향했으며 다행히 사상자는 없었다고 발표했다.

한편, 지역 뉴스 웹사이트인 Hibiny.com은 이 남자가 사고 후에 상점에 들어가 와인 한 병을 훔치려 했다고 보도했다.

홍인기 기자 hongik@hankookilbo.com

장갑차가 상점에 돌진한 채 멈춰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장갑차가 주차된 차량을 들이받고 상점에 돌진한 채 멈춰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탈북자가 ‘해외 비밀요원 명단’ 외국 정보원에 팔아 넘겼다
신혼희망타운, 금수저들만 신났다
빗금 표시대로 차 몰다간 역주행… 못 믿을 구조물 도색
트럼프 “러시아 美 대선 개입, 푸틴 직접 책임 있어”
가로변 정류장 만들었더니… 일산 버스전용차로 체증 사라져
[단독] 양승태 대법원, 정치인ㆍ언론사 재판도 별도 관리했다
美 연예인들, LA총영사관 앞에서 '개고기 식용반대' 시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