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7.11.07 14:16
수정 : 2017.11.07 15:25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예술감독에 계성원 작곡가

등록 : 2017.11.07 14:16
수정 : 2017.11.07 15:25

계성원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신임 예술감독. 국립국악원 제공

국립국악원은 창작악단 예술감독에 계성원 작곡가 겸 지휘자를 임명했다고 7일 밝혔다. 임기는 이날부터 2019년 11월 6일까지다.

계 신임 예술감독은 중앙대 한국음악과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예술전문사를 졸업하고 작곡가와 지휘자, 음악감독으로 국악 대중화에 앞장서 왔다. 국립국악원 창극 ‘레이디 맥베스’와 ‘세종의 신악’ 등 종합극 음악을 작곡해 예술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국립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로 활동하면서 ‘정오의 음악회’, ‘마당놀이’ 등 공연의 지휘와 작ㆍ편곡을 담당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대통령 '김위원장, 한국서도 인기 아주 높아져' 김정은 '다행'
트럼프 “남북대화 잘 진행돼...12일 싱가포르 고려 바뀌지 않아”
외신들 “문 대통령, 중재 또 돋보여…그물에 낀 공 빼냈다” 극찬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 특별회원권 수수 의혹 ‘진실공방’
다급한 일본… 아베 내달 G7 이전 미국 방문 검토
[특파원 24시]차세대 신칸센 개발 박차… 시속 360㎞ 재도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