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4.10.28 17:52
수정 : 2014.10.29 05:11

서울 영풍문고 명동점 문 닫기로

등록 : 2014.10.28 17:52
수정 : 2014.10.29 05:11

서울 명동의 대형서점인 영풍문고 명동점이 31일로 문을 닫는다. 2009년 7월 문을 연 지 5년 만이다. 영풍문고 관계자는 “명동점보다 규모가 훨씬 큰 인근 종로점에 집중하기 위해 영업을 끝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명동 상권에 내국인보다 중국인 관광객이 많고 이들은 한국 책을 사러 서점에 오지 않는다는 점도 감안해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영풍문고는 다음달 27일 문을 여는 서울 코엑스점을 포함해 서울에 종로, 여의도, 청량리, 김포 등 5곳과 지방에 20개 매장을 두고 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