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청환 기자

등록 : 2017.06.19 12:11
수정 : 2017.06.19 12:11

‘노무현 삼성에 8,000억 걷어’ 주장… 김경재 법정 선다

검찰, 허위사실로 확인돼 명예훼손 혐의 기소

등록 : 2017.06.19 12:11
수정 : 2017.06.19 12:11

한국일보 자료사진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기업으로부터 거액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김경재(75)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의 주장이 허위사실로 확인돼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19일 김 회장을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해 11월과 올해 2월 자유총연맹이 공동 주최한 탄핵 반대 집회에서 “2006년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고, 이해찬 전 총리가 이를 주도하고, 이해찬의 형이 이를 관리하고, 이학영 의원이 돈을 갈라 먹었다”고 발언했다.

지난해 11월 이해찬 의원과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는 김 회장을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고 20억원 규모의 민사소송도 제기했다.

검찰은 “관련 자료 및 사건 관계인 조사를 통해 확인한 결과, 김 회장의 발언은 허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살충제 계란 파장] 단순 선별해 유통… 불량 계란 걸러 낼 시스템 없었다
[단독] 벌과금 100% 걷은 경찰, 자기는 2%만 내
바르셀로나 차량테러 사망자 13명으로 급증…핵심 용의자 도주
간첩 담당은 영전, 선거 담당은 좌천… 희비 엇갈린 공안검사들
[북 리뷰] 누구나 마음 속에 오두막 한 채 있잖아요
[당신이 히든 히어로] 학교로 간 ‘돈키호테’ 최향남
“이게 자동차라고요?”, 르노삼성 트위지의 해시태그 12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