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청환 기자

등록 : 2017.06.19 12:11
수정 : 2017.06.19 12:37

‘노무현 삼성에 8,000억 걷어’ 주장… 김경재 법정 선다

검찰, 허위사실로 확인돼 명예훼손 혐의 기소

등록 : 2017.06.19 12:11
수정 : 2017.06.19 12:37

한국일보 자료사진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기업으로부터 거액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김경재(75)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의 주장이 허위사실로 확인돼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19일 김 회장을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해 11월과 올해 2월 자유총연맹이 공동 주최한 탄핵 반대 집회에서 “2006년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고, 이해찬 전 총리가 이를 주도하고, 이해찬의 형이 이를 관리하고, 이학영 의원이 돈을 갈라 먹었다”고 발언했다.

지난해 11월 이해찬 의원과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는 김 회장을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고 20억원 규모의 민사소송도 제기했다.

검찰은 “관련 자료 및 사건 관계인 조사를 통해 확인한 결과, 김 회장의 발언은 허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