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7.09.13 16:50
수정 : 2017.09.13 18:12

“자승 총무원장 직접 대화에 나와라"

조계종의 대화추진위 구성 제안 거부

등록 : 2017.09.13 16:50
수정 : 2017.09.13 18:12

조계종 적폐청산을 주장해온 ‘청정승가 공동체 구현과 종단 개혁을 위한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는 13일 서울 인사동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총무원장 자승 스님이 직접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화쟁위원장 도법 스님을 중심으로 ‘종단 현안 대화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논란이 되는 모든 현안을 논의하자는 조계종의 제안을 거부한 것이다.

연석회의측은 “대화 제의는 모양새만 갖춰 시간을 끌고 총무원을 비호하려는 말장난에 가까워 믿을 수가 없다”면서 “총무원장 자승 스님 등 집행부가 직접 나서야 대화에 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화가 성사되기 위한 조건으로 ▦스님에 대한 징계 위협 중단 ▦ 자승 총무원장의 차기 총무원장 선거개입 중단 ▦ 자승 총무원장이 참석한 공개적 대화의 장 마련 등을 내걸었다.

법안 스님은 “비공식적으로 총무원과 접촉해보니 대화추진위에 대해 거의 알지 못할뿐더러 준비도 안되어 있었다”면서 “정말 대화를 하고 싶다면 자승 총무원장이 나와서 직접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진스님은 "도법스님은 4년 전 '백양사 도박 사태'가 났을 때도 자정과 쇄신결사추진본부장을 맡아 적폐를 청산할 기회가 있었지만 결과물은 없었다"며 "이후 많은 스님이 희망을 잃었다"고 말했다. 연석회의는 14일 오후 조계사 앞에서 종단개혁을 위한 범불교도대회 및 문화제를 열고 현 집행부 퇴진과 총무원장 직선제 도입을 요구할 예정이다.

한편, 조계종은 이날 차기 총무원장 선거 일정을 확정, 공개했다. 9월 18~20일 후보자 등록, 9월 25일 후보자 자격심사, 9월 26일~10월 11일 선거운동, 10월 12일 오후1~3시에 투표를 진행한다.

조태성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전술핵 재배치, 정치적 상징일뿐… 군사 실효성 낮아”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하얀 가발, 붉은 법복… 아프리카 법정은 아직 영국 식민지?
[인물360˚] ‘코피노’는 그저 아버지다운 아버지를 원한다
남경필ㆍ이재명, 경기지사 선거전 시작됐나?... 신경전 치열
[나를 키운 8할은] 영화제작자 심재명 '엄마와 가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