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1.15 10:46
수정 : 2017.11.15 10:47

“동료 현역의원이 성추행” 美연방의원까지 ‘미투’

등록 : 2017.11.15 10:46
수정 : 2017.11.15 10:47

동료 현역의원으로부터 몇 년 전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린다 산체스 민주당 하원의원. 미국 연방하원 홈페이지

린다 산체스 의원 폭로… 실명은 공개 안해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메가톤급 성 추문이 촉발한 성폭력 고발 캠페인 ‘미투’(Metooㆍ나도 당했다)에 미국 연방 현역의원까지 가세했다.

특히 가해자가 현재 의정활동 중인 현역의원이라고 밝혀 ‘캐피틀 힐(미연방의사당)’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린다 산체스 민주당 하원의원(캘리포니아)은 14일(현지시간)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몇 년 전 동료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으며, 가해 의원은 여전히 현역의원으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민주 코커스 부의장인 산체스 의원은 그러나 이 문제를 공식적으로 제소한 적은 없다며 가해자의 실명을 밝히는 것은 거부했다.

산체스 의원은 성추행 피해를 본 이후 남성 의원과 단 둘이 있거나 엘리베이터를 같이 타거나 남성 의원에게 가까이 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새로 들어온 여성 의원들에게도 이런 요령을 조언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와인스틴의 잇단 성추행과 성희롱 사례를 거론하며 “비슷한 이야기를 가진 수백 명의 여성을 볼 수 있다. 정형화된 양식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산체스 의원은 최근 AP통신에 성관계를 하자며 접근한 동료의원이 있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처럼 현역의원이 처음 자신의 성폭력 피해 사실을 실명으로 밝히면서 ‘미투’ 캠페인의 바람이 다른 여성 의원들에게도 번질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재키 스피어 민주당 하원의원(캘리포니아)도 이날 하원 행정위원회에서 최소 2명의 현역의원이 보좌관을 성추행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자신도 과거 의회 직원으로 일하던 시절 수석급 직원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포항 액상화 공포로 떨고 있다
지진에 지친 포항의 첫 주말 “대피소 생활 기약 없어 스트레스”
“너희들만 왜”기다림에서 이별을 고하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
국립극장ㆍ남대문시장 ‘석면 경보’… 환경부, 석면 건축물 2만4,868개 공개
현빈 “관객을 어떻게 잘 속일까 그 생각만 했죠”
1,071일 만의 남자 계주 ‘금빛’ 감격 “선배들 명예 되찾겠다”
내 독서 취향 분석하는 똑똑한 ‘집사’ ‘마법사’... 서점가 큐레이션 열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