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빈 기자

등록 : 2018.02.06 11:35
수정 : 2018.02.06 13:27

검찰, 특활비 수사확대… 박재완ㆍ장다사로 압수수색

MB 국정원 불법자금 수수 의혹

등록 : 2018.02.06 11:35
수정 : 2018.02.06 13:27

지난달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열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장에 모인 MB측근들. 맨 왼쪽이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서재훈 기자

검찰이 이명박(MB) 전 대통령 시절 국가정보원 불법자금을 받은 혐의로 박재완(63)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장다사로(61)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6일 국정원에서 불법자금을 받은 혐의로 박 전 수석, 장 전 기획관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해서 문서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MB 최측근인 두 사람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았거나 수수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전날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국정원 돈 4억원을 받은 ‘방조범’으로 구속기소 한데 이어, MB정부 당시 청와대 고위인사들을 겨냥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박 전 수석은 MB정부 초기에 청와대 정무수석, 국정기획수석을 지내다가 2010년 8월 고용노동부 장관을, 2011년 6월에는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했다. 장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 형인 이상득 전 의원 비서실장 출신으로 2008년부터 3년간 청와대 정무1비서관, 민정1비서관을 지냈다. 2011년에는 김백준 전 기획관 후임으로 총무기획관을 맡았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핵무장까지 거론… 트럼프 압력에 안보 불안 휩싸인 독일
'피해자 말 신빙성 부족' 안희정 '무죄' 선고
안희정 ‘무죄’ 판결에 김지은 “끝까지 싸우겠다, 함께해달라”
국회 특활비, 62억원 전체 폐지 합의 아니었다
썩은 음식 먹이고 사체 방치, 동물학대 견주들 입건
결국 강행된 BMW 운행정지, 15일부터 명령서 발송… 수령 즉시 효력 발생
‘1심 무죄’ 안희정 “부끄럽고 죄송하다… 다시 태어나도록 하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