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영철
객원기자

등록 : 2017.02.20 13:44
수정 : 2017.02.20 14:10

[박영철의 관전노트] 미래의 별, 앞으로도 계속 빛나길

제2회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 준결승전

등록 : 2017.02.20 13:44
수정 : 2017.02.20 14:10

큰 기보.

'제2회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 우승자 김명훈(왼쪽)과 대회 후원자 목진석 국가대표 상비군 감독. 김명훈은 “프로 첫 타이틀이 ‘미래의 별’이라 더욱 기쁘다. 이번 우승을 계기로 세계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흑 김명훈 4단

백 한승주 4단

<장면 14> 백이 패란 패는 다 이기고도 결국 승부에서는 졌다. 좌상귀에서 벌어진 첫 번째 패싸움을 이겨 승기를 잡았지만 잠시 후 중앙에서 하지 않아도 될 패싸움을 또 하는 바람에 다시 판세가 뒤집혔다.

바둑 둘 때 전체적인 형세가 유리한 지 불리한 지 확실히 알아채는 게 국지전에서 수를 내는 것 못지않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새삼 가르쳐준 한 판이다. 318수 끝, 흑 4집반 승.

한승주가 초반에 선보인 착수 감각은 매우 독특하고 싱싱했다. 상식과 통념에 구애받지 않는 참신한 임기응변으로 큰 그림을 그렸다. 김명훈도 처음엔 ‘뭐 이런 이상한 수를 두나’하고 고개를 갸웃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의외로 형세가 만만치 않다는 걸 알아채고 고개를 끄덕였다. 패기만만한 신예답게 누구를 흉내 내지 않는 독창성을 지닌 한승주가 앞으로 더 큰 대회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이 바둑을 이긴 김명훈은 결승 3번기에서 박하민을 2대0으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청소년 대회라 우승컵은 작고 상금도 많은 편이 아니지만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생애 첫 타이틀이다.

미래의 별 신예 최강전 두 번째 대회가 모두 끝났다. 후배 기사들을 위해 사재를 털어 대회를 만든 목진석 국가대표 상비군 감독은 “이 대회가 계속 확대 발전하면서 오래 이어지길 바라지만 솔직히 혼자 힘으로는 좀 벅차다. 무엇보다 바둑팬들이 우리나라 바둑계를 이끌어갈 신예들에게 좀 더 관심을 가져주시고 대회 발전을 위한 뜻에서 작은 손길이라도 보태주신다면 정말 고맙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종합 9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통일부 '北, 평창 폐막식에 김영철 단장으로 고위급대표단 파견'
‘국정농단 방조’ 우병우 전 수석, 1심서 징역 2년6월
사과는 네덜란드처럼… 선수단장부터 간판스타까지 고개 숙여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경찰, 조민기 성추행 논란 본격 수사… “범죄 혐의 있다”
한국당, “어설픈 감성팔이 민족정책 우려” 바른미래당, “10개월 외교 철저히 실패”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