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17.12.29 08:28
수정 : 2017.12.29 08:30

박성현 3관왕-한국 선수 15승…골프채널 올해의 LPGA 뉴스

등록 : 2017.12.29 08:28
수정 : 2017.12.29 08:30

   

2017년 최고의 한해를 보낸 박성현이 연말연시를 맞아 28일 후원사인 하나금융그룹을 통해 고객과 팬들에게 송구영신 새해 인사를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하나금융그룹 제공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이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주요 뉴스로 슈퍼 루키 박성현(24)의 3관왕, 한국 선수 15승 합작 등을 선정했다.

골프채널은 29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2017시즌 LPGA 투어 주요 뉴스 18개를 추려 발표했다.이 가운데 첫 번째로 꼽힌 것은 39년 만에 ‘신인 3관왕’을 달성한 박성현이다.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박성현은 신인상을 일찌감치 확정한 것은 물론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까지 석권하며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에 신인으로 3관왕에 올랐다.

2, 3번 뉴스는 렉시 톰프슨(미국)이 장식했다. 톰프슨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였던 ANA 인스퍼레이션 4라운드 도중 전날 오소 플레이에 따른 스코어카드 오기로 한꺼번에 4벌타를 받았다. 4라운드 12번 홀까지 3타 차 선두를 달린 톰프슨은 갑작스러운 이 4벌타로 결국 연장전 끝에 유소연(27)에게 우승컵을 내줬다. 이 일을 계기로 2018년부터는 TV 시청자 제보를 받지 않고, 선수가 규정 위반 사실을 모르고 잘못된 스코어카드를 냈을 경우에는 추가 벌타를 부과하지 않기로 규정이 변경됐다. 또 시즌 마지막 대회였던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마지막 홀에서 톰프슨이 짧은 퍼트를 놓치면서 올해의 선수까지 놓친 사건이 세 번째로 지목됐다.

전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올해 1승도 거두지 못한 것도 주요 뉴스로 꼽혔다. 한국 선수들과 관련된 것은 역대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인 15승을 합작한 것이 다섯 번째 뉴스로 거론됐고, 박성현과 함께 올해의 선수상을 공동 수상한 유소연은 일곱 번째 뉴스의 주인공이 됐다. 이밖에 김인경(29)의 브리티시오픈 우승, 재미동포 대니엘 강의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제패와 맹장 수술 후 반등에 성공한 미셸 위 등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박진만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