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 기자

등록 : 2018.04.02 10:51
수정 : 2018.04.02 11:29

김기식 금감원장 “규제 강화론자로 오해… 조화와 균형 유지”

등록 : 2018.04.02 10:51
수정 : 2018.04.02 11:29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일성으로 “금융감독을 하는 데 있어 조화와 균형이 유지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권에서 그가 과거 참여연대 시절이나 야당 의원으로 활동할 때 강성이었던 점을 들어 금융감독 정책이 한쪽으로 치우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된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김 원장은 2일 취임식 이후 기자실을 찾아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맞아 책임감을 느낀다”며 “제가 받는 평가 중 워커홀릭이 있는데 저의 소임에 따라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여연대와 야당 국회의원 때 당시 맞는 역할이 있었고 지금은 금감원장의 위치에 맞는 역할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취임사에 조화와 균형을 중시하겠다고 한 부분을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제가 일방적인 규제 강화론자로 잘못 알려져 있다”며 “국회 정무위원회 시절 자본시장과 관련된 규제는 제가 상당히 많이 풀었다. 직접 하든 언론을 통해 하든 국민과 열심히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된 하나은행의 채용비리 결과에 대해선 “오늘 발표가 예정돼 있단 보고만 듣고, 예정된 대로 하시라고 했다”며 “(해당 검사반이) 독립적으로 수행한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날 김 원장은 취임사에서 “감독원이 처한 상황은 엄중하기 그지 없다”며 “아프지만 현실을 직시하자”고 강조했다. 또 “감독원의 역할은 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하고 영업행위를 감독하며 금융소비자를 보호하는 것”이라며 “금융감독의 원칙이 정치적, 정책적 고려에 의해 왜곡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인 출신이라고 해서 특정 정당의 뜻에 따라 감독업무를 하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소비자 보호 부문에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금감원이 금융회사와 금융사의 건전성 유지를 우위에 둔 채 금융소비자 보호에 상대적으로 소극적이란 비판이 끊이질 않는다”며 “금융사의 불건전한 영업행위로 인한 금융소비자 피해 사례가 빈발하고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일각에선 ‘약탈적 대출’이란 주장까지 제기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금감원 조직을 분리해야 한다는 주장도 이런 비판적 인식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역대 금감원장 중 시민운동가 출신은 김 원장이 처음이다. 그는 서울대 인류학과를 졸업한 뒤 참여연대 창립멤버로 참여, 2012년 비례대표로 국회 입성 전까지 줄곧 시민운동가로 활동했다. 19대 국회의원 시절엔 정무위 야당 간사를 맡았다. 여당이 주도하는 정부 정책들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사소한 것 하나도 쉽게 넘어가지 않은 탓에 소관기관 공무원들은 항상 그 앞에서 진땀을 흘려야 했다. ‘정무위 저승사자’란 별명이 붙게 된 배경이다. 대부업 최고이자율을 39.0%에서 27.9%까지 인하하는 데도 그의 역할이 컸다. 2014년에는 금융사의 개인정보 수집 제한, 피해자 구제를 위한 손해배상제 등을 골자로 한 신용정보법 개정을 주도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