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두현 기자

등록 : 2017.11.24 10:27
수정 : 2017.11.24 10:28

르노가 포뮬러 E에서 손을 떼는 이유

등록 : 2017.11.24 10:27
수정 : 2017.11.24 10:28

르노 포뮬러 E 머신. 사진=르노 제공

르노가 포뮬러 E에서 손을 떼고, 앞으로 닛산이 르노가 끌어왔던 포뮬러 E 사업을 맡기로 했다.

르노 그룹의 전기차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질 노먼(Gilles Normand) 부회장은 지난 23일 대구에서 열린 ‘2017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 방문해 포뮬러 E 철수에 관한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질 노먼 부회장은 “포뮬러 E는 르노 그룹의 전기차 기술을 도심에서 보여줄 수 있는 프로모션 툴로 활용했으며, 여러 극한의 조건을 시험하기 위한 테스트 베드였다”다며, “르노 그룹은 지난 3년 동안 포뮬러 E에서 연속으로 우승한 만큼 기술력 입증은 충분하다고 판단했고, 얼라이언스를 맺고 있는 닛산에 이관을 제안했는데, 닛산이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또한, “이에 따라 원래 하고 있던 포뮬러 1에 집중하기로 결정했고, 최근엔 포뮬러 1도 전기화되는 추세라 포뮬러 1 머신을 통해서도 전기차 기술 개발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2017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서 르노 그룹의 전기차 사업 전략을 설명 중인 질 노먼 부회장. 사진=조두현 기자

이로써 현재 4차 시즌이 진행 중인 이번 랠리를 마지막으로 르노 그룹의 포뮬러 E 사업은 닛산 쪽으로 옮겨진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전기 모터, 플랫폼, 배터리 공급업체, 각종 부품 등을 함께 공유하면서 브랜드 정체성은 각자 유지한 채 생산 시너지를 내고 있다.

한편, 지난해 3월 르노삼성자동차는 제주에서 전기 레이싱 머신 ‘스파크-르노 SRT 01E’의 주행을 선보이는 ‘르노 포뮬러 E 로드쇼’를 진행하기도 했다.

대구=조두현 기자 joech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개국 기자단, 풍계리로 향해… 이르면 24일 핵실험장 폐기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트럼프 “문 대통령 중재력 A+”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 서구 은행 철수 러시… 트렌드냐 우연의 일치냐
'페이스 메이커' 희망자 받아 국가대표 선발한 빙상연맹
2018미스코리아 지역예선 미스전북 진에 윤이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