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8.01.14 22:40
수정 : 2018.01.14 22:43

‘답답한’ 김봉길호, AFC U-23 챔피언십 2차전 시리아와 0-0

등록 : 2018.01.14 22:40
수정 : 2018.01.14 22:43

한국 23세 이하 대표팀 황현수(5번)가 14일 시리아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2차전에서 상대 골키퍼와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가 답답한 경기 끝에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약체 시리아와 득점 없이 비겼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4일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시리아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1차전에서 베트남에 2-1로 가까스로 이겼던 한국은 1승1무(승점 4)로 선두는 지켰다.

앞서 열린 같은 조 베트남과 호주의 경기에서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이 호주에 1-0으로 예상 밖 승리를 거뒀다. 베트남과 호주가 나란히 1승1패로 2,3위다. 각 조 상위 2개 팀이 진출하는 8강에 오르기 위해 한국은 17일 호주와 3차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앞서 베트남전에서 시원한 경기를 보여주지 못했던 한국은 시리아를 상대로도 전반에 점유율과 슈팅 개수에서 모두 밀리는 ‘졸전’을 벌였다. 후반 들어 다소 공격이 살아나는 듯 했지만 부정확한 패스로 이렇다 할 골 찬스는 만들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김문환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까지 당하면서 결국 승점 1점만 챙기고 경기를 마무리 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