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수경
기자

등록 : 2018.08.10 15:12

[HI★뭐하세요?] 가희, 모유 수유 고충 토로…“당연히 백일은 하려고 생각”

등록 : 2018.08.10 15:12

가희가 육아에 매진 중인 일상 모습을 공개했다.

가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유 수유 중 아니고 그냥 자는 거요"라며 "모유 수유 너무 힘들죠. 저도 너무 힘들게 하고 있어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백반증이라고 아시나요. (모유가 나오는 구멍이 막혀서 하얗게 막이 생기고 염증처럼 아픈 현상) 매일 뚫어가며 피 보며 그래도 당연히 백일은 모유 수유하려고 생각하고 있어요. 우리 엄마들 더운데 모두 힘내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희는 지난 2016년 3월 세 살 연상의 사업가 양준무 씨와 결혼해 같은 해 10월 첫째 아들 노아를 얻었다. 지난 6월에는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 득남 순간이 방송을 통해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철의 삼각지’부터? 군 “DMZ 유해 발굴, 북과 협의 중”
설레는 마음에 잠도 설치고… 이산가족 금강산으로 출발
태풍 ‘솔릭’ 한반도 향해 북상… “막심한 피해 가능성”
현직 판사가 ‘헌재 정보’ 빼낸 정황… 검, 압수수색
민주당 지지율 39.6%로 하락...대선 이후 최저치
피트니스 선수 위문공연 논란에 軍 “죄송하다”
“바캉스 당신은 도덕책” 박항서 매직에 네티즌 말말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