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임민환 기자

등록 : 2018.02.05 15:35

[E-핫스팟]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 "싱글맘 역 조심스럽지만…"

등록 : 2018.02.05 15:35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싱글맘 역 걱정 앞서지만…"

배우 정인선이 싱글맘 연기하는 소감을 밝혔다.

정인선은 5일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JTBC 월화극 '으라차차 와키키키' 제작발표회에서 "처음엔 싱글맘 역을 맡아 걱정이 앞섰다"며 "경험하지 못한 부분이라서 주변에 많이 물어봤다.

우리 엄마와 극중 딸 솔이 엄마에게 조언을 많이 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심스러운게 사실"이라면서도 "너무 무겁고 슬프게 다루지 않으려고 한다. 싱글맘의 어려운 환경을 딛고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강동구(김정현), 똘기 충만 생계형 배우 천준기(이이경),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봉두식(손승원)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이야기다. 이날 오후 11시 첫방송.

사진=임민환기자 limm@sporbiz.co.kr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슈퍼볼 ‘언더독’ 필라델피아, 뉴잉글랜드 꺾고 사상 첫 우승

[E-핫스팟] ‘블랙 팬서’, 마블 첫 블랙 히어로..韓 관객 사로잡을까

겁을 상실한 사나이, ‘시속 150km’ 루지 황제 펠릭스 로흐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