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3.17 09:42
수정 : 2017.03.17 09:42

설민석 ‘민족대표 폄훼 논란’에 사과

등록 : 2017.03.17 09:42
수정 : 2017.03.17 09:42

강의 도중 3ㆍ1운동 당일 민족대표 33인의 행보를 평가절하 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인기 한국사 강사 설민석씨. 설씨가 지난해 12월 인터넷서점 예스24의 ‘올해의 책’ 시상식에서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3ㆍ1운동 당일 태화관 독립선언에 “룸살롱에 모여 낮술” 발언

한국사 스타 강사 설민석씨가 민족대표 33인 폄훼 발언 논란에 대해 “저 때문에 상처받으신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설씨는 최근 강의에서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이 고급 요릿집 ‘태화관’에 모여 독립선언을 한 것을 두고 “룸살롱에 모여 낮술을 먹었다”는 등 평가절하 발언을 한 것이 드러나 논란을 빚었다.

설씨는 16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수험강사로서 교과서를 기본으로 중립적인 태도를 취하고자 노력해왔다”며 “다만 객관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한다고 해도 역사 학문의 특성상 다양한 해석과 평가가 존재한다”며 문제의 발언을 해명했다. 그는 민족대표 333인이 3.1운동 당일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뒤 자발적으로 일본 경무 총감부에 연락해 투옥된 점 만세 운동 현장인 탑골공원에 있지 않았다는 점 등을 거론하며 “민족대표에 대해 비판적 견해가 존재한다” “(나 역시)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적었다.

설씨는 그러나 자신의 발언에 대해 “(3ㆍ1운동 당일)그 날 그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며 “민족대표의 다른 업적들이 희석되거나 가려져서도 안되며 그 분들을 추모하여 의미 있는 활동을 하고 계신 유족 여러분들께도 상처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유족분들께 상처가 될 만한 지나친 표현이 있었다는 꾸지람은 달게 받겠다”며 사과했다.

인기 한국사 강사 설민석씨가 강의 도중 민족대표 33인에 대해 발언하는 장면. SBS 캡처

앞서 이날 SBS는 민족대표 33인의 후손들이 설씨의 강의에 대해 “독립운동을 한 선열들에 대한 모독이자 망발”이라며 그의 사무실을 항의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설씨는 해당 강의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룸살롱이 있었다, 태화관이라고. (민족대표들이)대낮에 그리로 가서 낮술을 막 먹었다”고 표현했다. 또 “(태화관)마담 주옥경과 (민족대표 일원인)손병희가 사귀고 나중에 결혼했다. 그 마담이 할인해준다고, 안주 하나 더 준다고 오라 그랬는지는 모르겠다”며 말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