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4.17 11:18
수정 : 2018.04.17 11:19

홍준표 "드루킹사건 특검해야… 모든 일정 걸고라도 밝힐 것"

등록 : 2018.04.17 11:18
수정 : 2018.04.17 11:19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정치공작 진상조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관계자가 연루된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7일 더불어민주당 전(前) 당원의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특검을 통한 진상규명을 거듭 촉구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故)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의 은폐·조작에 가담했던 강민창 당시 치안본부장의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발언을 언급하면서 "어제 김경수 의원 연루 사건에 대한 서울경찰청장의 발표를 보니 강민창 치안본부장의 발표문과 다를 바가 없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특히 "특검으로 가야 진실을 밝힌다"며 "정권의 정통성·정당성과도 연결될 수 있는 이 사건은 모든 국회 일정을 걸고서라도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87년과 하등 달라진 바 없는 경찰이 이상한 명예훼손 고소·고발 사건 2건을 접수했다며 각하해도 될 것을 (갖고) 야당대표에게 나와서 해명하라고 요구하고, (또) 전국경찰을 동원해 야당 후보자를 내사·수사하고, 여당 실세는 감싼다"면서 "참으로 시대에 동떨어진 경찰"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은 작년에 이어 최근에 또 야당대표 수행비서의 전화를 세 차례나 통신 조회하며 야당대표의 행적을 감시하고 있다"면서 "이런 검·경에 소위 '드루킹 사건' 수사를 맡길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홍 대표가 언급한 고소·고발 사건 2건 중 하나는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홍 대표를 고소한 사건이다.

다른 하나는 홍 대표가 지난 1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해 "사시를 통과하지 못한 본인의 한을 풀기 위해 분풀이로 권력기관을 전부 악으로 단죄하고 개편하는 데 올인한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등이 고발한 사건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아베, 납치문제 성과에도 통상 분야에선 '빈손'
[지구촌 핫&쿨]영국 여왕, 평생의 반려견을 떠나 보내다
[단독] 美사고 보잉 737 국내에도 127대 ‘찜찜한’ 운항
“인종 차별 아닌가요?” 구독자 230만 스타 유튜버의 사과
“임신해도 남성에 책임 없음” 성관계 동의 앱 등장 논란
“세월호 지겹다는 사람들에게” 삼풍백화점 생존자 글 눈길
'코르셋?' 한서희 SNS에서 생긴 긴 머리 페미니스트 논쟁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