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관규 기자

등록 : 2017.11.15 14:53
수정 : 2017.11.15 19:53

기준치 109배나 초과… 납 덩어리 연필깎이

등록 : 2017.11.15 14:53
수정 : 2017.11.15 19:53

어린이 학용품ㆍ완구 안전성 조사

23개 제품 판매 중단ㆍ리콜 조치

독성물질인 납이 기준치보다 109배 초과 검출된 연필깎이 등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어린이 학용품ㆍ완구 제품 23개가 판매 중단되고 리콜(결함보상) 조치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최근 두 달 동안 454개 어린이 제품에 대해 안전성 조사를 한 결과 20개 업체의 23개 어린이 제품이 안전 기준에 미달해 리콜했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학용품 3개, 완구 5개, 유아용 섬유 3개, 아동용 섬유 12개다. 학용품 중 모닝글로리 ‘오피스 심 조절 연필깎이’는 제품 내 금속 조절 나사에서 중추신경 장애를 유발하는 납이 안전기준치보다 109.2배 초과 검출됐다. 아모스 ‘향기 사인펜’은 비닐 포장 케이스에서 내분비계 교란 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를 11~182.6배 넘겼으며, 아트박스 ‘미니필통 윙키 접이식’는 필통을 접는 금속 단추 부분에서 카드뮴이 기준치보다 46.1배 많이 검출됐다.

완구 5개 제품 중 종이나라 ‘황토 클레이나라’는 점토 칼이 납 기준치의 2.9배를 초과했고, 비즈 및 밴드공예 제품인 앨리스디자인 ‘캔디 컬러밴드 공예’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보다 2~467배 초과했다. 영그램 ‘뭉스 노리폼’클레이 완구에서는 어린이 안전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날카로운 끝부분(모형틀)이 확인됐다.

유ㆍ아동 섬유제품(15개) 중 9개 제품에서는 기준치보다 납이 1.2~43.7배(베스트캡 베쏭쥬쥬),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1.7~201.4배(휠라코리아 베쏭쥬쥬), 폼알데하이드가 2.4배(더블케이) 초과 검출됐다. 또 수소이온농도(pH)가 2.6%~26.7%(토박스코리아ㆍ콤마모자) 넘어서 피부염 유발 우려가 있는 제품도 발견됐고, 6개 섬유 제품에서는 어린이의 질식사고 위험성이 있는 ‘코드 및 조임끈’불량도 확인됐다.

국표원은 이런 내용의 리콜 권고문을 해당 업체에 전달했고, 브랜드명과 사진 등 제품 정보를 제품안전정보센터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국표원 관계자는 “손이 잘 가지 않는 부분이라도 어린이 제품은 장시간 노출 시 유해할 수 있어 철저히 점검해 적발했다”며“문제 된 제품은 전국 대형 유통매장 및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할 수 없게 차단했으며 이미 판매된 제품은 교환이나 환불해주도록 했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장날이면 시장 찾던 그녀, 한달째 아무도 못 봤는데...
드루킹측, 전자담배 케이스에 500만원 전달했다
“북, 생존 보장되면 핵 포기 가능” “북 핵실험장 부순 건 프로그램 폐기 뜻”
김경수 vs 김태호, 드루킹 공방에 정치적 명운 걸다
“8000만원으로 20억 만들어… 주식은 공부한 만큼 수익”
제주로 해외로… 여전히 불안한 수학여행
박지성 ‘월드컵 입담 삼국지’ 출전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