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8.03.14 11:31

부산시, 베트남 대형유통망 개척 지원

등록 : 2018.03.14 11:31

28일까지 소비재 관련 20개 中企 모집

임대매장운영비용 및 수출 부대비용 등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시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베트남 현지 대형유통망을 활용, ‘부산 중소기업제품 전용매장’을 구축하고 부산지역 중소기업의 베트남 진출 교두보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부산 4위 수출국가인 베트남의 대형유통망을 통해 부산 중소기업제품 전용매장을 운영, 부산지역 소비재의 우수성을 알리고 수출 활성화 및 현지 시장성 테스트가 목적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부산시 소재 소비재 관련 중소기업은 28일까지 부산시 해외마케팅 통합시스템( http://www.busan.go.kr/trade ) 및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유통판로지원센터( http://www.bcsc.kr )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1차 서류심사와 2차 실물심사를 통해 선정된 20개사에게는 임대매장 운영비용과 수출 부대비용 등을 지원하며, 입점 이후 현지반응과 매출에 따라 추가발주 및 입ㆍ퇴점을 진행할 계획이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해 10월부터 하노이 롯데백화점과 호치민 롯데마트에 한국중소기업제품 전용매장 ‘BE GOODS’를 오픈, 성공적으로 운영해 오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센터의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부산시 우수제품을 적극 발굴, 베트남 현지 대형유통망을 통해 수출을 확대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