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7.17 23:39
수정 : 2017.07.18 08:47

“역할극” vs “범행계획” 인천초등생 살인 혐의 공방

등록 : 2017.07.17 23:39
수정 : 2017.07.18 08:47

공범 변호인 “놀이로 착각” 주장에

검찰 “범행 계획 공유” 맞서

4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지방검찰청 앞에서 '사랑이를 사랑하는 엄마들의 모임' 회원들이 인천 초등생 유괴·살해사건 피의자인 10대 소녀에 대한 합당한 처벌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초등학생 유괴ㆍ살해 사건’의 10대 공범의 살인방조 혐의를 두고 검찰과 변호인이 치열한 법정 공방을 벌였다.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 허준서) 심리로 17일 오후 열린 3차 공판에서는 살인방조 및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재수생 A(18)양과 함께 ‘캐릭터 커뮤니티’ 활동 친구 B(20ㆍ여)씨가 변호인 측 증인으로 나왔다.

캐릭터 커뮤니티는 온라인에서 캐릭터를 만들어 역할극을 하는 모임이다.

A양의 변호인은 이날 재판에서 사건 발생 당일 A양이 주범인 10대 소녀 C(17)양과 주고받은 휴대전화 메시지 내용은 연극 역할극 놀이로 착각한 것이라며 살인방조 혐의를 부인했다.

반면 검찰은 계획된 살인 범죄 공모였다고 맞섰다. C양이 범행 전 A양에게 ‘사냥 나간다’고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고, 피해 초등생을 집으로 유인한 뒤에는 ‘잡아왔어’라고 다시 메시지를 남긴데 대해 A양이 ‘살아있어? CCTV는 확인했어?’라고 되물은 휴대전화 메지지 내용이 계획된 범죄의 증거라는 것이다.

증인으로 출석한 B씨는 이에 “A양이 역할극이라고 100% 생각했을 것”이라며 “실제로 일어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약속하고 나눈 대화”라고 말했다.

검찰은 그러나 A양이 C양과 범행 계획을 공유했기 때문에 이 같은 대화가 가능했다며 살인방조 혐의를 주장했다.

검찰은 둘 사이 주고받았다가 삭제한 트위터 메시지가 복구되면 구체적 내용을 확인한 뒤 A양의 죄명을 살인교사 등으로 변경할지 결론 낼 방침이다.

C양은 지난 3월 29일 낮 12시 47분쯤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의 한 공원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8)을 자신의 아파트로 데려가 목 졸라 살해한 뒤 흉기로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A양은 범행 당일 오후 5시 44분쯤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서 평소 트위터를 통해 알게 된 C양으로부터 종이봉투에 담긴 초등생 시신 일부를 건네받아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A양의 다음 재판은 다음 달 10일 오후 2시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고창 오리농가 AI 확진… 올림픽 앞두고 ‘비상’
단원고 고창석 교사 조의금 기부
“대기하다 날 저물어…” 도 넘은 면접 갑질
‘선동열호’, 결승서 다시 만난 일본에 완패…초대 대회 준우승
[단독] “한 번뿐인 우리 아기 돌 사진 어떡하나” 성장앨범 ‘먹튀’ 100여명 피해
북한, 중국 특사 오건 말건 대미 비난 ‘마이웨이’
암암리 먹는 낙태약… “자판기 허용 안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