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12:10

韓남자 컬링 4인조 첫 경기서 미국에 7-11로 덜미, 굿게임 선언

등록 : 2018.02.14 12:10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컬링/사진=연합뉴스

남자 컬링 대표팀이 예선 1차전에서 미국에게 석패했다.

김창민 스킵(주장)이 이끄는 남자 컬링 대표팀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컬링 예선 1차전에서 미국에 7-11로 졌다.

세계 랭킹 4위 미국의 벽은 높았다.

세계 랭킹 16위 한국은 2엔드까지 2-2로 팽팽히 맞섰으나 3엔드에서 미국이 마지막 스톤으로 한국 스톤 3개를 연달아 밀어내면서 3점을 내주고 한꺼번에 승기를 잃었다.

한국은 4엔드 1득점으로 추격했지만 5엔드에 아쉬운 실수로 또 3실점하면서 무너졌다.

미국의 끝까지 힘을 앞세운 정교한 플레이로 한국 대표팀으로부터 스톤 2개 남기고 기권을 의미하는 '굿 게임'을 이끌어냈다.

이날 한국은 이기복(리드), 김민찬(세컨드), 성세현(서드), 김창민 순으로 스톤을 2개씩 총 8개를 던졌다. 한 명이 스톤을 던지면 다른 두 명이 얼음 표면을 닦는 스위핑을 한다.

강릉=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