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7일 오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기상악화로 임시 착륙 미군의 F-16 전투기가 다시 날씨가 좋아지자 복귀하기 위해 이륙하고 있다.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참가 중인 오산 기지 F-16·A-10 전투기와 군산 기지의 F-35·F-16 전투기들은 악천후로 해당 기지 활주로로 복귀하지 못하고 광주 1전비 기지로 임시 이동 후 날씨가 좋아지자 다시 이동했다. 연합뉴스

  • slider

    7일 오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기상악화로 임시 착륙 미군의 F-16 전투기가 다시 날씨가 좋아지자 복귀하기 위해 이륙하고 있다.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참가 중인 오산 기지 F-16·A-10 전투기와 군산 기지의 F-35·F-16 전투기들은 악천후로 해당 기지 활주로로 복귀하지 못하고 광주 1전비 기지로 임시 이동 후 날씨가 좋아지자 다시 이동했다.연합뉴스

  • slider

    7일 오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에 기상악화로 임시 착륙 미 공군 전투기들이 날씨가 좋아지길 기다리고 있다.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참가 중인 오산 기지 F-16·A-10 전투기와 군산 기지의 F-35·F-16 전투기들은 악천후로 해당 기지 활주로로 복귀하지 못하고 광주 1전비 기지로 임시 이동 후 날씨가 좋아지자 다시 이동했다. 연합뉴스

  • slider

    7일 오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기상악화로 임시 착륙 미군의 F-16 전투기가 다시 날씨가 좋아지자 복귀하기 위해 이륙하고 있다.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참가 중인 오산 기지 F-16·A-10 전투기와 군산 기지의 F-35·F-16 전투기들은 악천후로 해당 기지 활주로로 복귀하지 못하고 광주 1전비 기지로 임시 이동 후 날씨가 좋아지자 다시 이동했다. 연합뉴스

F-16 전투기, 위협적인 고공 비행


한미 양국 공군이 역대 최대 규모로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7일 군 당국에 따르면 미 공군의 B-1B는 이날 오후 괌 앤더슨 공군 기지에서 이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내에서 훈련한 뒤 괌 기지로 복귀했다.

군 관계자는 "B-1B가 이틀 연속 한반도 상공에 전개해 한·미 연합 훈련을 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미 공군 F-15 전투기와 우리 공군 F-15K, KF-16, FA-50 등 20여대의 항공기와 편대비행을 하며 서해상 섬을 가상의 표적으로 삼아 폭격하는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양국 항공기는 모두 230여대에 달한다. 이 가운데 F-22, F-35A, F-35B 등 북한 방공망을 뚫고 침투할 수 있는 스텔스기만 24대가 참가 중이다.

한미애 기자 han.miae@hankookilbo.com
등록: 2017.12.07 17:49 수정: 2017.12.08 09:59 한미애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