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14일 경기도 평택시 부근 경부선 하행선이 귀성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취재협조 : 서울청 경찰 항공대 문흥주 경감, 차상현 경위, 김태훈 경사, 김동현 경장) 서재훈기자

  • slider

    14일 경기도 평택시 부근 경부선 하행선이 귀성차량들로 붐비자 경찰청 항공대가 교통흐름을 파악하고 있다. (취재협조 : 서울청 경찰 항공대 문흥주 경감, 차상현 경위, 김태훈 경사, 김동현 경장) 서재훈기자

  • slider

    14일 경기도 동탄JC 부근 경부선 하행선이 귀성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취재협조 : 서울청 경찰 항공대 문흥주 경감, 차상현 경위, 김태훈 경사, 김동현 경장)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귀성길 정체 시작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부터 본격적인 귀성 전쟁이 시작된 가운데 정체는 저녁 6시 즈음부터 다음날 오전까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 귀성·귀경길 고속도로 평균 소요시간은 통행료 면제 등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40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연휴 첫날인 15일 오전, 귀경길은 설 당일인 16일 오후에 가장 정체가 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등록: 2018.02.14 18:19 서재훈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